상단여백
HOME SPECIAL
양민호 코치와 함께하는 MTB학교(12) 단차가 큰 지형을 안전하게 정복하는 기술, 드롭(Drop)단차가 큰 지형을 안전하게 정복하는 기술, 드롭(Drop)

양민호 코치와 함께하는 MTB학교(12)
단차가 큰 지형을 안전하게 정복하는 기술, 드롭(Drop)


드롭은 단차가 큰 지형을 안전하게 통과할 수 있는 기술이다. 드롭을 익히기 위해 필수로 선행되어야 하는 기술이 있는데 바로 웨이트백이다. 연재 초반(2017년 10월호 참조)에 설명한 웨이트백을 완벽히 익힌 독자라면 이번 코너를 통해 단차가 큰 지형을 만나도 라이딩이 즐거워질 것이다
 

 

라이딩 기술 중 하나인 드롭(Drop)은 다양한 높이의 지형을 극복할 수 있는 기술이자 라이딩의 재미를 더해주는 요소이기도 하다. 일상생활부터 산악지형까지 라이딩 중 자주 접할 수 있는 둔덕이 대수롭지 않게 느껴질 수 있지만 작게는 몇 센티에서 크게는 몇 미터의 단차를 가진 지형을 갑자기 만나게 되면 상황은 달라진다.
이럴 때 유용한 기술인 드롭은 라이더의 체중배분을 통한 안정적인 착지가 포인트다. 평소 서스펜션의 도움을 받아 쉽게 지나쳤던 곳보다 난이도가 더 높고 위험한 단차의 지형을 정복할 수 있는 드롭을 배워본다.



드롭(Drop) 실전 익히기

공기압이 충분한지 체크한다. 샥이 충격을 받아줘야 기술 연습이 수월하므로 최대한 샥이 충격을 흡수할 수 있도록 설정하고 에어가 충분한지 확인한다

 

안장은 약 30% 낮게 조절한다

 

부상을 막기 위해 장갑과 보호장구를 착용한다

 

기술을 연습하기에 앞서 해야 할 일은 자전거의 상태를 확인하고 본인의 몸에 적합하게 맞추는 과정이다. 안장 높이를 기존보다 30% 정도 낮춰 안장과 엉덩이 사이에 충분한 공간을 확보한다. 다음은 샥과 타이어의 공기압이 충분한지 체크해야 한다. 공기압이 부족할 경우 타이어는 펑크로 이어질 수 있으며 샥의 공기압이 충분하지 못하면 댐퍼가 바텀을 찍어 고장 날 수 있기 때문이다. 혹시 모를 사고에 대비해 헬멧과 장갑, 보호대를 반드시 착용해야 한다.

 

웨이트백(Weight Back) 연습하기

평지에서도 충분히 웨이트백을 연습할 수 있다

 

미세한 감각을 익히기 위해서는 경사가 있는 언덕에서 천천히 내려오며 연습한다

 

연습을 위한 기본 세팅 후 안전을 위해 웨이트백을 한 번 더 연습한다. 만약 웨이트백이 익숙하지 않은 상태에서 무리하게 기술을 연습하면 무게중심을 잃고 자전거와 함께 앞으로 전복되어 큰 부상을 입을 수 있다. 드롭을 할 때도 웨이트백 자세를 유지하며 연습하면 보다 쉽게 적응할 수 있다. (2017년 10월호 ‘양민호 코치와 함께하는 MTB학교’ 4편 참조)

웨이트백을 하지 않아 무게중심이 앞으로 쏠린 상태. 매우 위험한 상황이다

 

웨이트백을 통해 안정적인 자세를 유지한 상태

 

처음부터 욕심은 금물

낮은 높이와 난이도부터 연습한다

 

처음부터 이 정도 높이에 도전하는 독자가 없기를

 

무리하게 “이 정도 높이에서는 연습해야 금방 배우지!”라는 생각으로 단차가 큰 지형을 선택한다면 기술을 익히기 전에 응급실을 찾을 확률이 높아지므로 절대 욕심을 부려서는 안 된다. 먼저 보도블록 높이 정도의 장소를 선택한 후 한 걸음씩 연습한다.
빠른 속도보다는 느린 속도로 진입해 앞바퀴를 먼저 떨어뜨리고 자연스럽게 뒷바퀴가 따라오는 느낌이 들도록 연습한다. 이 단계가 익숙해지면 속도를 올려가며 같은 과정을 반복적으로 진행하고 마지막으로 앞바퀴와 뒷바퀴가 동시에 착지할 수 있을 때까지 반복해서 진행한다. 이 과정이 자연스러워지면 조금 더 단차가 큰 장애물로 옮겨가며 연습한다.

 

웨이트백을 활용한 가장 안정적인 자세. 사진으로만 봐도 쉽게 알 수 있다

 

드롭이 익숙하다면 사진의 지형을 빠른 속도로 돌파할 수 있다

 

이상윤 기자  yooni0974@gmail.com

<저작권자 © 자전거생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상윤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