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REVIEW
착용감, 성능, 안전성까지 진정한 3 in 1- 임페리어 리플렉티브 미드 삭스REXY 임페리어 리플렉티브 미드 삭스

착용감, 성능, 안전성까지 진정한 3 in 1
REXY 임페리어 리플렉티브 미드 삭스

 

라이딩에 있어 양말의 역할은 매우 중요하다. 발은 파워풀한 페달링을 위해 끊임없이 움직이는 부위이자 피부 마찰이 가장 많은 곳이다. 격한 움직임에도 양말은 발에 완벽하게 밀착되어 발을 보호할 수 있어야 양말이 흘러내리거나 신발 속에서 돌아가는 현상이 발생하지 않는다. 골프와 아웃도어 양말로 유명한 국산브랜드, 렉시의 라이딩 양말은 200침(바늘)의 초고밀도 편직으로 제작된다. 현재 양말로 제작할 수 있는 가장 높은 밀도다. 이렇게 촘촘하게 직조해야 양말이 발에 완벽하게 밀착될 수 있다.
하지만 200침의 초고밀도 편직은 국내 기계로는 제작이 어려워 이탈리아에 있는 특수기계로만 생산된다. 장비와 장비를 능숙히 다룰 수 있는 기술자가 부족해 국내 생산이 어렵고 생산단가가 매우 높아진다. 그렇다 보니 유럽이나 미국에서 생산된 제품에 의존하므로 가격이 비싸고 사이즈 또한 한국인의 발에 잘 맞지 않는다.

렉시 양말의 장점 중 하나는 이탈리아에서 제작한 200침의 초고밀도 편직기계를 직접 들여와 이탈리아 현지 기술자들과 편직 기술에 대한 연구개발을 진행하여 완벽한 착용감의 라이딩 양말을 개발한 것이다.


사이클 양말 왜 무봉제(SEAMLESS)로 제작해야 하는가?
격렬한 페달링 과정에서 신발 속 발은 끊임없이 움직이게 되고 마찰과 쓸림이 발생하게 된다. 봉제선과의 마찰로 인해 쓸림이 발생하면 라이딩 동안 지속적으로 불편함을 느끼게 된다. 반면 심리스 편직 제품은 마찰이나 쓸림 현상이 적어 불편이 없다. 게다가 다양한 발 형태에 따른 입체적 변형이 가능해 뛰어난 착용감을 제공해서 라이딩에 집중할 수 있게 해준다.

 

 

강력한 흡한속건 소재
운동 시 신체에서는 시간당 1~2리터의 수분이 배출된다. 운동을 지속할수록 땀을 많이 흘리게 되며 수분 배출량이 증가하면 인체의 냄새 발생 원인이 된다. 땀 자체는 냄새가 없지만 땀이 피부 위에 남아 습한 환경이 되면 박테리아가 번식하고, 이는 악취를 유발하는 원인이 된다.
렉시 라이딩 양말은 강력한 흡한속건 기능의 스포츠 소재로 제작하여 땀이나 습기를 빨리 흡수하여 배출하고 건조되어 쾌적한 상태를 유지해 준다. 발등의 메시라인은 통기성을 강화시켜 땀과 열기를 빠르게 방출하고 발의 건조를 도와준다. 세탁이나 사용을 통한 효과감소도  없어 오랜 시간 착용할 수 있어 내구성 역시 뛰어나다.



안전까지 고려한 색상
렉시 라이딩 양말은 색상을 선정할 때 가시성을 최우선으로 한다. 인간의 인지능력은 기본적으로 정지된 사물보다 움직이는 것에 더 뛰어나다. 라이딩시 발의 움직임이 많으므로 양말을 통해 가시성을 높여 혹시 모를 사고를 대비하기 위해 렉시 라이딩 양말은 선명한 색상을 채택하고 세탁을 하더라도 색의 변형이 없도록 최고급 기능성 소재를 사용한다.
야간에는 이야기가 달라진다. 야간에는 색의 구분이 어렵고 단순 색상만으로는 시인성을 높이기 어렵다. 야간 활동을 위한 리플렉티브가 의류에 많이 적용되고 있지만, 양말은 니트소재의 특성상 부착이 어렵고 부착하더라도 내구성이 낮아 쉽게 찢어지고 떨어진다. 렉시는 이런 단점을 극복하기 위해 리플렉티브 전문가와 2년간의 개발과정을 거쳐 우수한 내구성을 자랑하는 리플렉티브 기술을 개발했다.
렉시가 개발한 리플렉티브는 신축성이 있어 쉽게 찢어지지 않으며, 열과 압력으로 원사의 표면에 강하게 부착되어 세탁이나 착용에 의해 훼손되지 않는다. 리플렉티브의 빛 반사율 또한 우수하다. 리플렉티브 기술의 핵심은 균일한 표면에 고운 유리알을 균일한 밀도로 도포하는 하는데 있다. 렉시는 최고급 리플렉티브 필름을 사용해 세탁이나 착용에 의해 반사율이 떨어지지 않는다. 가격은 1만 5000원. 


자전거생활  bicycle_life@naver.com

<저작권자 © 자전거생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자전거생활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