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TIPs
단백질의 기본단위, 아미노산을 편하게 섭취하는 방법 실크파우다100소화 힘든 단백질을 흡수 빠른 아미노산으로 바로 섭취

단백질의 기본단위, 아미노산을 편하게 섭취하는 방법 

실크파우다100

 ▶ 소화 힘든 단백질을 흡수 빠른 아미노산으로 바로 섭취  

 ▶ 라이딩 중 손상 근육 회복에 빠른 효과 
 ▶ 물에 타먹는 간단한 섭취법과 휴대성, 90% 이상의 높은 흡수율  
 ▶ 안전한 누에고치에서 추출, 20년 간 인정받은 실크아미노산

 

 

사람들 머릿속에 인지도가 가장 낮은 영양소는 무엇일까? 이런 것을 조사한 기관이 있는지는 모르겠지만, 답하기는 어렵지 않다. 바로 단백질이다. 부정적이든 긍정적이든 탄수화물, 지방, 비타민, 미네랄 등은 사람들의 입에 꾸준히 오르내리고 있다. 심지어 물을 많이 마시는 것이 좋다는 말은 웬만한 단백질 관련 뉴스보다 더 많이 들었을 것이다.
하지만 최근 들어서는 단백질의 중요성을 깨닫고 관심을 가지는 사람들이 지속적으로 증가하고 있다. 단백질을 구성하는 기본단위, 아미노산에 대한 관심도 마찬가지로 급증하고 있다.



필수 아미노산 섭취는 당연
지구상에 존재하는 아미노산은 300여종으로 알려져 있고, 그 중 인체를 구성하는 아미노산은 20종이다. 일반인들도 인체 구성 아미노산이 몇 종류인지는 몰라도, 아미노산이 필수 및 비필수 아미노산으로 나뉜다는 사실은 잘 알고 있다.
필수 아미노산은 체내에서 합성이 불가능하여 반드시 음식 등을 섭취해서 얻어야 한다. 필수 아미노산의 대표적인 예는 라이더는 물론 피트니스를 하는 사람들에게 가장 잘 알려진 BCAA이다. 류신, 발린, 이소루신이라는 3종류의 필수 아미노산을 지칭하는 BCAA는 충분한 양을 꾸준히 섭취해야 체내 단백질 합성과 근 회복, 근 성장이 문제없이 이루질 수 있다. 



비필수 아미노산도 우리 몸에 필요  
필수 아미노산에 대한 관심은 높은데 비해, 비필수 아미노산은 굳이 섭취할 필요가 없다는 오해를 하는 사람이 많다. 하지만 비필수 아미노산라는 이름은 체내 합성이 가능하기에 붙여진 이름일 뿐이며, 많은 과학자들은 우리 몸에서 비필수 아미노산 또한 부족해질 수 있다고 언급하고 있다. 즉, 필수 아미노산을 반드시 섭취해야 하는 것은 물론 비필수 아미노산 또한 충분히 섭취해야 한다.
이렇게 섭취된 아미노산이 몸에 흡수되어 우리 몸에 필요한 여러 종류의 단백질들을 만든다는 사실은 잘 알려져 있다. 콜라겐(피부, 모발, 손발톱, 뼈를 구성하는 단백질), 대부분의 호르몬, 면역세포, 헤모글로빈 등이 대표적인 우리 몸의 단백질이다. 이렇게 생성되는 우리 몸의 단백질 종류는 무려 10만여종에 이른다. 

 

 


아미노산의 다양한 역할   
그렇다면 아미노산의 역할은 단백질을 만드는 것만이 전부일까? 그렇지 않다. 20종류의 아미노산은 10만여종의 단백질을 만들지만, 동시에 20종 아미노산 각각이 우리 몸의 대사과정에서 반드시 필요한 물질로 사용된다.
대표적인 예가 포도당으로부터 ATP라는 에너지원을 생성하는 과정이다. 이 과정에서 글리신, 알라닌을 포함하여 적어도 12종류의 아미노산이 효소의 형태로 에너지 생성과정을 촉진하는 것으로 밝혀졌다. 또한 사람에게 해가 되는 암모니아를 배출하는 과정에서도 세린을 비롯한 3~4종의 아미노산이 필요하다. 그렇기에 아미노산은 가급적 다양한 종류를 꾸준히 섭취하기를 권장한다.



아미노산을 섭취하는 가장 효율적인 방법 
다양한 종류의 아미노산을 보충할 수 있는 제품으로 (주)신도바이오실크에서 제조, 공급하는 ‘실크파우다100’을 추천한다. 실크파우다100은 인공첨가물 없이 제조된 아미노산 제품으로 필수아미노산 8종을 포함한 총 18종의 아미노산이 함유되어 있다.
물에 녹기 쉬운 분말제 형태로 일상생활은 물론 이동 중, 운동 중에도 먹을 수 있으며 권장섭취량이 하루 1~2포여서 꾸준히 섭취하기에도 부담이 없다. 실크파우다100, 다양한 아미노산을 쉽게 공급받을 수 있는 최적의 선택이다. 

 

 


자전거생활  bicycle_life@naver.com

<저작권자 © 자전거생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자전거생활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