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NEWS
알톤스포츠, ‘2019 코빌’ 참가… 전기자전거, 스마트모빌리티 공개3회 연속 참가, 전기자전거, 스마트모빌리티 등 13종 선보일 예정

자전거 전문 기업 알톤스포츠(대표 김신성)가 오는 3월 8일부터 10일까지 서울 양재동 aT센터에서 열리는 ‘2019 코리아 스마트모빌리티 페어’(이하 코빌)에 참가한다.

올해로 3회째를 맞이하는 코빌은 전기자전거와 전동킥보드, 전동스쿠터 등 최신 스마트모빌리티 제품을 한 자리에서 만나고 직접 체험도 할 수 있는 전시회로, 한국스마트이모빌리티협회와 네모전람이 공동으로 주최한다.

알톤스포츠는 3년 연속, 가장 큰 규모의 부스로 코빌에 참가하며, 니모FD와 벤조 시리즈, 탈레스FS800, 니모FS, 이노젠 등 전기자전거 9종과 위고D10, 이코어S8 등 스마트모빌리티 4종, 총 13종의 이-알톤 신제품을 선보일 계획이다.

특히 작년보다 확대된 중저가 라인의 전기자전거와 올해 새롭게 선보이는 전동킥보드, 전동스쿠터 등 스마트모빌리티 제품을 주력으로 내세울 예정이다.

이번 전시회에서 공개하는 2019년 전기자전거 신제품의 가장 큰 특징은 핵심 부품인 모터의 출력이 기존 250W에서 350W로 업그레이드 된 것이다. 출력이 높아진 만큼 전기자전거의 등반 성능과 순발력이 강화됐다. 파스(PAS) 역시 기존 3단에서 5단으로 업그레이드 돼 배터리 효율성과 주행 안정성을 높였다.

출발 시 가속을 부드럽게 해주는 ‘슬로우스타트 기능’ 역시 올해 신제품에서 확인할 수 있는 특징이다. 이번에 새롭게 탑재한 이 기능은 급발진의 느낌을 최소화해 전기자전거를 처음 접하는 사용자도 안정적으로 주행할 수 있으며, 배터리 효율성도 높일 수 있다.

이 외에도 물 튀김을 방지하는 팬더, 조작성과 가독성을 높인 중형 LCD 패널, 전방 라이트, 전용 짐받이 등 신제품에 적용된 다양한 옵션도 이번 전시회에서 확인할 수 있으며, 일부 제품은 시승도 가능하다.

알톤스포츠 관계자는 “이번 전시회에서는 작년보다 확대된 라인업과 보강된 성능 및 편의장비를 통해 이-알톤의 우수성과 경쟁력을 선보일 것”이라며 “스마트모빌리티 선두 브랜드로서 이미지를 강화할 수 있는 자리가 될 것으로 기대한다”라고 말했다.

김병훈 발행인  soolmeee@naver.com

<저작권자 © 자전거생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병훈 발행인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