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NEWS
오디바이크, 미니벨로 브랜드 '턴바이시클' 신제품 세미나 진행새로운 3단 폴딩 시스템 갖춘 ‘BYB’ 공개

지난 6월 18일 오디바이크 본사 오디타워에서 미니벨로 브랜드인 ‘턴’의 신제품 세미나가 열렸다. 턴은 접이식 미니벨로에 주력하는 만큼 이번 전시회에서도 획기적인 폴딩 시스템으로 무장한 신 모델 ‘BYB’를 전면에 내세웠다.

오디바이크에서 턴 바이시클을 담당하는 기획팀 최요원 과장은 자전거라는 탈 것이 가지고 있는 기본적인 기능, 그리고 그것을 실천하고 있는 턴의 철학을 소개를 시작으로 프리젠테이션을 진행하면서 턴에서 심혈을 기울여 제작한 BYB의 주요특징들을 소개했다.
이어 영업팀 전준배 차장은 프리젠테이션을 통해 턴의 방향성을 인지하는 것이 중요함을 강조하며 턴의 라인업과 판매 정책을 공개했다.

신제품 BYB 를 비롯하여 행사장에 전시된 턴 자전거들에는 전용 랙과 마운트를 이용하여 바구니와 가방 등을 거치, 턴 자전거의 다양한 활용 방법을 제시하였고, 턴 전용 스페어파츠와 액세서리 전시공간을 마련하여 제품에 대한 이해도를 높였다.

BYB는 새로운 3단 폴딩 시스템으로 헤드튜브 바로 뒤에서 한번, 프레임 중간에서 한번씩 지그재그 형태로 접히고 조향부까지 접으면 완전히 접힌다. 3단 폴딩시스템으로 인해 폴딩 시 부피를 일반 폴딩 미니벨로에 비해 35%가량 줄여냈으며, 옆에서 보면 35×52㎝의 작은 크기로 지하철의 대형 물품보관함에도 수납이 가능하다. 접힌 모습을 보면 틈이 없을 정도로 굉장히 촘촘히 접힌다. 또 편리한 QR 방식으로 숙달되면 언폴딩에 20초 밖에 걸리지 않는다. 또한 보조바퀴가 달려있어 폴딩시 끌고다니는 것도 굉장히 편리하다.

 

 

 

BYB는 두가지 모델로 선보이게 되는데, 매트실버 색상이 적용된 BYB S11은 12.7㎏에 290만원, 주력 상품이 될 BYB P8 모델은 샴페인, 실버블루, 다크브론즈 세가지 색상이 적용되며 무게는 14.3㎏로 S11에 비해 2㎏가량 무거우나 가격은 절반인 155만원이다.

최웅섭 기자  heavycolumn@gmail.com

<저작권자 © 자전거생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웅섭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1
전체보기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