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NEWS
삼천리자전거, 전기자전거 시승이벤트 성황리 개최"이제 전기자전거 한번 타봐야지?"

지난 7월 5일, 6일(금,토) 양일간 자전거인들의 성지, 한강 반포한강공원의 한복판에는 삼천리자전거의 플래그가 수놓아졌다. 기록적인 폭염에도 불구하고 행사장에는 한강변 자전거 도로를 주행하는 자전거인들은 물론, 나들이객들까지도 전기자전거를 구경하고 타보려는 인파로 붐볐다.

삼천리자전거는 이번 행사에서 삼천리자전거의 전기자전거 라인업 ‘팬텀’시리즈와 고급자전거 첼로의 ‘불렛’ 시리즈를 준비해 큰 호응을 이끌어 냈다.

불렛 FX

이벤트 첫날인 금요일, 선착순으로 선정된 시승자들에게는 행사장부터 암사고개(일명 아이유고개)까지 총 40km의 장거리를 달려볼 수 있는 기회도 주어졌다. 장거리 라이딩에 참여한 참가자들은 모두 전기자전거의 편안함과 성능에 감탄을 금치 못했다.

팬텀 이콘

행사장에서 가장 인기있는 제품은 ‘불렛FX’와 팬텀 ‘이콘’이었다. 불렛 FX는 본격적인 산악라이딩을 위해 제작된 풀서스펜션 E-MTB로 앞뒤 서스펜션으로 충격흡수효과가 탁월한 올마운틴 바이크다. 주로 기존에 라이딩을 즐기던 사람들이 관심을 보였는데, 최근 전기자전거로 인해 산악라이딩이 더욱 즐거워졌기 때문에 E-MTB에 관심도가 급격히 높아진 것이 그 이유다. 첼로의 불렛FX는 그러한 수요를 충족하기에 부족함이 없는 자전거다. 시마노 스텝스 E8000의 구동계로 주행성능은 물론, 올마운틴에 적합한 프레임 지오메트리까지 갖췄기 때문.

불렛FX를 시승하는 시승자. 처음타보는 MTB임에도 편안해서 신기했다고

팬텀 이콘은 정 반대라고 볼 수 있다. 스완형 디자인을 지닌 이콘은 전기자전거를 생활차로 활용하고자 하는 인원들에게 맞춰서 제작되었다. 누구나 편안히 탈 수 있는 프레임 형상, 시트포스트에 내장된 배터리, 그리고 60만원대의 저렴한 가격까지 전기자전거를 처음 접하는 사람들에게는 가장 권하고 싶은 자전거다. 그런만큼 행사장에서의 인기도 높았다.

이밖에도 전통적인 인기 제품인 ‘팬텀 제로’가 주목받았고 아이들과의 라이딩을 더욱 즐겁게 만들어줄 ‘팬텀EX’와 ‘슈윈’트레일러의 조합이 인기를 끌었다.

삼천리자전거는 향후에도 이번 시승행사와 같은 참여이벤트를 다양하게 준비해 전기자전거의 장점을 널리 알려나갈 예정이다.

최웅섭 기자  heavycolumn@gmail.com

<저작권자 © 자전거생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웅섭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