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NEWS
2020년 어라운드 삼척, 우리나라 최초 UCI 그란폰도 월드시리즈(GFWS) 등록 쾌거일본 니세코, 인도네시아 빈탄에 이어 아시아 세 번째
 
2019 어라운드 삼척. 출발중인 참가자들

우리나라 최대의 동호인 라이딩 축제 <어라운드 삼척>이 국내최초로 UCI 그란폰도 월드시리즈(GFWS)에 등록되는 쾌거를 누렸다. GFWS는 “모두가 즐기는 사이클링”이라는 슬로건 아래 전 세계 동호인을 대상으로 진행되는 UCI 대회다.

동호인에게 국제 수준의 레이스와 라이딩 경험을 선사하기 위해 만들어진 GFWS는 전세계 24개국에서 열리고 있다. 각 대회의 카테고리별 챔피언에게는 UCI 챔피언 저지가 주어지고 대회 참가자중 카테고리별 상위 25%는 그해 마지막에 열리는 챔피언십대회 참가권과 함께 UCI에서 제작한 메달도 수여된다.

그간 아시아에서는 일본의 ‘니세코 클래식’과 인도네시아의 ‘투르 드 빈탄’만이 GFWS에 등록되었지만 이번에 ‘어라운드 삼척’이 새로이 등록되어 아시아에서 새로운 명대회로 자리매김할 것으로 기대된다.

개인독주(ITT) 대회 모습

UCI 그란폰도 월드시리즈로 등록된 어라운드 삼척의 내년대회는 4월 11~12일 개최된다. 올해 치러진 대회와 마찬가지로 ITT, 메디오폰도, 그란폰도 세가지 종목을 운영할 예정이다. UCI 공인 시리즈인 만큼 외국인 선수들의 등록이 크게 늘어날 전망이다. 일본 니세코 클래식으로 미루어 판단할 때, 전체 참가자 중 15%인 200~300명이 외국인 선수로 채워질 것으로 예상된다. UCI 규정에 맞춰 ITT는 약 15km, 메디오폰도는 약 83km로 코스도 길어진 만큼 더욱 알찬 경기운영이 기대된다.

어라운드 삼척 대회 참가를 위해 모인 참가자들

국내 최고의 그란폰도 대회인 어라운드 삼척이 아시아를 넘어 세계의 메인이벤트로 자리매김하길 기대해 본다.

최웅섭 기자  heavycolumn@gmail.com

<저작권자 © 자전거생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웅섭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