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NEWS
카스텔리 2020 S/S시즌 수주회챔피언은 카스텔리를 입는다

트라이애슬론, 어드벤처까지 다양한 장르 아우르는 카스텔리

7월 30일 삼천리자전거 의왕공장에서 자전거 전문 의류 브랜드 카스텔리의 새로운 S/S시즌을 위한 수주회가 열렸다. 이날 카스텔리의 신제품이 공개됨은 물론, 카스텔리의 데이비드 아시아마케팅 총괄매니저가 제품에 대해 직접 프레젠테이션을 진행해 한국시장에 대한 기대감을 드러내면서 더욱 적극적인 마케팅을 전개할 것을 예고했다.

 

카스텔리, 1879년부터 군림한 현재진행형의 최강자

이날 수주회에서는 카스텔리 브랜드에 대한 소개가 먼저 마련되었다. 자전거에 관심 많은 동호인들도 카스텔리를 의류브랜드, 혹은 독특한 로고 타입인 전갈 모습을 기억하는 경우가 많기에 이날 카스텔리 브랜드 소개는 간략했지만 참가자들의 이목을 사로잡기 충분했다.

2019 투르 드 프랑스의 종합우승을 거머쥔 팀 이네오스의 에간 베르날(왼쪽)도 카스텔리를 입는다. 최초의 콜롬비아 출신 종합우승자다

 

카스텔리는 1879년, 무려 19세기부터 명맥을 이어온 이탈리안 사이클링 의류 브랜드로 국내에 유통된 지도 20년이 넘었다. 카스텔리는 시작부터 지금까지 150년 가까운 시간을 보내는 동안 독보적인 사이클링 웨어의 입지를 단단히 굳혀왔다. 월드투어의 수많은 챔피언을 배출해낸 것이 그 증거다.

우리가 흔히 아는 에디 먹스는 물론, 그렉 노먼에 이어 최근에는 팀 이네오스의 게런 토마스가 카스텔리와 함께 우승의 영광을 안았다. 또 며칠 전 막을 내린 2019 투르 드 프랑스의 종합우승을 따낸 에간 베르날 선수 역시 카스텔리 착용자다.

이처럼 카스텔리는 오래된 역사만큼이나 값진 성과를 지속적으로 이뤄내고 있으며 이는 최근 들어 더욱 빛을 발하는 듯하다. “카스텔리를 입는다고 다 우승하는 건 아니지만 우승자는 카스텔리를 입었다”고 표현해도 될 정도.

 

TT와 트라이애슬론, 어드벤처에서도 유효한 ‘카스텔리 효과’

이번 수주회에서 전과 다르게 부각된 부분은 TT와 트라이애슬론 경기에 착용하는 에어로 의류와 그래블바이크를 중심으로 내구성을 강조한 어드벤처 라이딩 웨어 라인업인 ‘언리미티드’다.

카스텔리의 에어로웨어들은 이미 그 성능의 탁월함이 입증됐다. 과거 게런 토마스 선수가 카스텔리의 스킨수트를 입고 TT 경기에서 눈에 띄는 격차로 우승을 차지하자 UCI는 이내 해당 옷을 금지시켜 버리기도 했다. 이번에 소개된 ‘바디페인트 4.X’ 스킨수트는 옷이 아니라 몸에 그려진 그림처럼 가볍고 공기저항을 줄였다는 의미를 가졌다.

 

바디페인트 4.X를 입고 트레이닝중인 팀 이네오스

 

언리미티드는 이번 시즌 새로이 등장한 라인업으로, 최근 전세계적으로 인기를 끌기 시작한 그래블바이크를 위시한 어드벤처 라이딩을 겨냥해 출시되었다. 다양한 지형을 즐기는 라이더들에게 알맞은 라인업으로, 로드바이크 의류와 비슷하지만 특별히 내구성을 더욱 부각시켰다. 언리미티드 ‘푸오리’ 저지는 올 나감을 방지하는 기능이 적용되었고 ‘프리 프로텍트 레이스 빕숏’은 허벅지 바깥부분이 이중안감으로 제작되는 등 험로를 빠르게 주파하는 어드벤처 라이딩을 위한 요소가 곳곳에 녹아있다.

 

올나감 방지처리가 된 언리미티드 푸오리 저지

 

낙차 등의 상황에 허벅지를 보호하기 위해 내구성을 강화하는 프로텍트 기술이 적용된 프리프로텍트 빕숏

 

 

프로텍트 기술이 적용된 언리미티드 빕숏. 허벅지 바깥쪽의 이중소재는 포켓으로도 활용이 가능하다
언리미티드 빕숏 포켓

 

카스텔리 S/S New Product

이번 수주회에서는 최상급 에어로레이스 6.0, 슈퍼레제라를 비롯해 S/S시즌인 만큼 무더위에 유리한 제품이 대거 소개되었다.

 

에어로레이스 6.0 저지

에어로레이스 6.0 저지. 팀 이네오스의 주 착용제품이다. 시속 35km 이상의 고속 레이스에서 에어로효과가 극에 달하도록 설계되었다. 에어플로우 숄더 디자인은 어깨를 넘어가는 공기흐름을 더욱 부드럽게 하며 이번 시즌부터 거의 모든 저지에 대거 적용된 드롭테일 디자인으로 상체를 깊이 숙인 상황에서 등허리 부분을 편안하게 감싸준다

 

 

슈퍼레제라 2 저지

이름과 같이 90g(L사이즈 102g)의 초경량을 자랑하는 저지다. 무봉제 접착방식의 어깨선으로 에어로효과는 물론 움직임에 제약도 없으며 통기성을 강화한 레이스핏이다. 후면에는 3개의 포켓과 추가로 지퍼포켓이 존재한다

 

 슈퍼레제라 빕숏 

마찬가지로 초경량을 자랑하는 빕숏인 슈퍼레제라 빕숏은 L사이즈 기준 141g에 불과하다. 무게를 줄이기 위해 허벅지 하단은 특별히 가벼움을 위해 우븐원단 구조를 채택했다. 후면 스트랩에는 수납을 위한 히든포켓이 배치된 점이 재미있다

 

PR스피드 슈트

프로레이서를 위한 원피스 에어로슈트인 PR스피드 슈트는 이미 코나 아이언맨에서 성능이 입증됐다. 평속 40km 이상을 달리는 선수들을 위해 디자인된 이 슈트의 팔은 실리콘 밴드 처리되는 등 옷감 전체에서 공기저항을 극도로 줄여냈다

 

엘레강트 아틀리에 저지, 아틀리에 빕숏

여성용 저지 아틀리에. 노출부담을 줄이기 위해 메쉬원단임에도 불구하고 비침을 최소화 했고 한층 더 높은 수준의 그립력을 가진 실리콘 그리퍼를 적용해 말림을 방지한다. 아틀리에 빕숏은 프로핏 라이크라 원단으로 신축성을 살렸고 여성용 키스 에어2도나 패드로 착좌감을 향상시켰다. 밴드 후면에는 스트랩이 삽입돼 디자인을 한층 살린다. 아틀리에에 은은하게 적용된 사슬무늬의 패턴으로 디자인에 방점을 찍는다

 

클라이머스 우먼스 저지 

여성용 최상급 라인업 중 하나인 클라이머스 우먼스 저지는 지퍼를 열었을 때 뷔스티에라 불리는 가슴쪽 안감이 있어 여성들이 노출부담 없이 가슴을 열고 시원한 업힐을 즐길 수 있다

 

 

피오리타 저지

피오리타 저지는 엘레강트와 모든 제원이 동일하나 조금 더 독특하고 돋보이는 디자인이다

 

 

엘레강트 장갑

여성전용의 엘레강트 반장갑은 엄지부분을 거의 제거하다시피 해 더욱 편안한 그립감을 선사한다

 

 

아리아셀 베스트 남성, 아리아 셸 여성

아리아 셸 자켓과 베스트는 남성과 여성 라인업이 모두 존재한다. 방풍에 주안점을 둬 제작 됐으며 휴대성이 높아 뒷주머니에 넣고 유사시 활용하면 유용하다

 

카스텔리 커스텀 1, 2

카스텔리는 커스텀 의류 제작에 상당히 많은 힘을 쏟고 있다. 카스텔리 온라인 홈페이지에서 기본 도면을 프린트해 머릿속 내용을 간단히만 그려내도 훌륭한 커스텀 저지가 탄생한다

 

 

 

 

최웅섭 기자  heavycolumn@gmail.com

<저작권자 © 자전거생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