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REVIEW
PRO 팀 디지털 플로어 펌프공기압 정량주입을 위한 디지털 펌프

 

일주일에 1회 이상 자전거를 타는 동호인이라면 공기를 얼마나 자주 주입해야 하는지 잘 알고 있을 것이다. 자전거 공기압은 매일 타더라도 나갈 때마다 체크해주고 보충해줘야 한다. ‘며칠 전에 넣었는데 괜찮겠지’하는 생각으로 나간 라이딩에서 저압으로 인한 펑크를 만나거나 자전거가 잘 나가지 않을 때의 당혹스러움이란 말로 표현할 수 없다.

그렇다고 매일 공기압을 넣어주는 것이 쉬운 일도 아니다. 항상 라이딩을 하려고 모든 준비를 마치고 문 앞을 나설 때가 되어서야 공기압이 생각나는 것은 여간 귀찮은 일이 아니다. 또 노즐은 어찌나 고정이 안 되는지, 밸브와 조금만 결착이 어긋나도 공기주입 중 튀어오르는 일이 다반사다. 귀찮음과 짜증을 견뎌내며 기껏 공기를 열심히 주입해놨더니 이번에는 게이지가 말썽이다. 분명 타이어는 “나 배 터져요~” 하며 빵빵하고 단단해졌는데 게이지는 여전히 70을 가리키고 있다.

공기주입의 귀찮음을 근본적으로 해결하면 좋겠지만, 그건 안드로이드 집사가 각 가정에 보급이 되어야 가능할 것으로 예상된다. 프로 팀 디지털 펌프는 위와 같은 불편을 보완한 제품이다.

 

프로 팀 디지털 플로어 펌프

외관은 일반 펌프와 유사하지만, 여러 가지 기능에서 일반 펌프와 큰 차이가 있다. 고급스러움이 묻어나오는 우드 핸들이 먼저 눈에 띈다. 게이지가 있어야할 위치에는 액정화면과 버튼이 자리하고 있고 마땅히 레버가 있어야 할 공기주입 노즐에는 프레스타와 슈레더 노즐만이 있다.이름과 외관에서 예상했듯이 팀 디지털 플로어 펌프는 공기압을 정확한 수치로 확인할 수 있다. 버튼을 2초간 눌러주면 파란색 화면에 현재 공기압이 표시된다. 단위는 PSI와 BAR 두가지 중에 선택할 수 있다.

 

 

가장 편리한 노즐 시스템, 스냅 락 EZ 헤드

고정레버가 사라진 프로의 ‘스냅 락 EZ 헤드’의 편리함은 두말할 것도 없다. 프레스타로 주입하고자 한다면 반대편의 빨간색 슈레더 노즐을 눌러준다. 그러면 프레스타쪽 파란색 노즐이 튀어나오는데, 여기에 밸브를 삽입하고 꾹 눌러주면 ‘딱’ 하는 소리와 함께 다시 반대편 빨간색 노즐이 튀어나오면서 밸브와 노즐의 고정이 완료된다. 글로 설명하자니 장황하지만 실제로 한번 해보면 정말 너무나도 편리한 시스템이다. 공기주입은 최대 160PSI까지 가능하며 가격은 11만원.

 

자전거생활  bicycle_life@naver.com

<저작권자 © 자전거생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자전거생활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