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REVIEW
캄파놀로, 새로운 코러스12 그룹세트로 12단 라인업 강화대진인터내셔널 통해 림브레이크, 디스크 모두 출시… 12단 상용화 불붙인 캄파놀로

로드바이크 구동계에서 가장 먼저 12단 구동계를 선보인 것은 캄파놀로다. 지난해 등장한 수퍼레코드와 레코드 그룹세트는 세계 최초로 등장한 로드바이크 12단 구동계다. 이후 스램에서도 무선 전동기능을 앞세운 레드와 포스 eTap AXS를 출시해 이제 12단이 주류를 이루려나 싶은 찰나였는데, 캄파놀로가 플래그십인 수퍼레코드에 이어 코러스까지 12단으로 출시함으로써 12단 시장의 문이 활짝 열렸다고 봐도 무방할 듯하다.

12단 코러스를 발표하면서 캄파놀로는 레코드와 수퍼레코드의 장점들이 고스란히 코러스로 이어졌다고 말한다. 주요특징을 캄파놀로에서 제공한 자료를 통해 살펴본다.

 

코러스 12단, 다양한 기어비 구현

코러스는 12단으로 변경되면서 크랭크와 스프라켓은 각 3 조합씩 출시된다. 48-32T, 50-34T, 52-36T로 구성된 크랭크세트와 11-29T, 11-32T, 11-34T의 스프라켓 구성이다.

48-32T 크랭크와 11-34T 스프라켓을 조합한다면 저단 기어비가 1:1보다도 낮게 설정되어 업힐 부담을 크게 줄일 수 있다.

 

코러스 뒤 디레일러

새로운 코러스의 뒤 디레일러는 수퍼레코드, 레코드와 모든 퍼포먼스가 동일하다. 차이라면 알루미늄 소재로 제작된 확장 플레이트 등 소재의 차이로 인한 약간의 무게 증가 정도다. 12단으로 넘어오면서 풀리의 이빨개수 역시 12개로 늘어났다. 이로 인해 체인을 더욱 부드럽고 정확하게 스프라켓으로 안착시킨다. 뒤 디레일러의 설치 포지션은 애초에 뒤쪽으로 나와 있기에 휠 장착도 용이하다.

 

 

에르고파워 레버

▲위쪽은 코러스 에르고파워 레버. 아래는 코러스 디스크 브레이크용 레버로 림 브레이크용보다 8㎜ 가량 높은 디자인이다

캄파놀로의 구동계를 떠올릴 때 가장 먼저 생각나는 것은 독특한 모양의 레버다. 처음 봤을 때 다소 괴기스러운 모습에 놀라기도 했지만, 한번이라도 만져본 적이 있다면 누구나 알고 있을 것이다. 레버 중 이만한 그립감을 주는 제품은 없다는 것을.

캄파놀로는 작년 있었던 수퍼레코드 12단 레버의 진화를 통해 새로운 코러스 12단의 레버 역시 크게 진보했다고 이야기한다. 여전히 인체공학적인 디자인을 지니고 있으며 한번에 3단 업, 5단 다운이 가능한 울트라 시프트도 여전하다.

인체공학적인 이득은 그립감뿐 아니라 레버의 길이 조절에도 적용된다. 레버의 길이를 조절할 수 있어 손이 크든 작든 누구에게나 편안한 그립감을 준다. 파도치는 듯한 모양의 이중곡면을 지닌 브레이크 레버 역시 최고의 그립감을 선사하는데 큰 역할을 한다. 레버는 림 브레이크용과 디스크 브레이크용 두 가지로 선보인다.

앞 디레일러

앞 디레일러는 케이블과 하우징의 변화, 디레일러 전반적인 구조의 변화로 더욱 빠르고 부드러운 변속이 가능해졌다. 자료에서는 상단바디와 하단바디가 분리되었다고 설명하는데, 쉽게 설명하면 앞 디레일러에서 케이블을 잡아주는 홀드 암이 두 개의 부품으로 분리되었다고 보면 된다. 이로 인해 케이블 조정시 공차가 줄어들어 변속 반응속도가 훨씬 빨라졌다고 한다. 변속 궤적상 타이어 간섭도 없어 32C 타이어까지 장착 가능하다.

코러스 크랭크세트

캄파놀로의 카본 크랭크세트는 별도의 마감이 필요없이 몰드에서 나오는 순간 완성체에 가까운 형태를 갖는다. 이를 캄파놀로 어드밴스 카본 테크라 하는데, 이 기술이 코러스에도 적용되었다. 힘전달에 탁월한 울트라토크 스틸 액슬을 채택했고 크랭크암 사이즈는 165, 170, 172.5, 175㎜가 사용 가능하며 48-32T, 50-34T, 52-36T 사이즈가 있다. 큐팩터는 145.5㎜로 전과 동일하고 이너 체인링의 이빨은 대칭형으로 제작되었다. 모든 체인링마다 각각의 변속 구간을 설계해 체인링을 자유로이 변화시켜도 변속감은 동일하다.

코러스 카세트

당연히 12단으로의 변화는 카세트에서 제일 뚜렷하게 나타난다. 새로운 코러스의 카세트는 11-29T, 11-32T, 11-34T의 구성인데, 11-34T는 코러스에만 사용 가능하고 수퍼레코드나 레코드에는 불가하다는 점이 흥미롭다. 가장 고무적인 것은 기존 11단 캄파놀로 허브바디를 사용하는 휠세트에 완벽하게 호환된다는 점이다. 때문에 기존 캄파놀로 11단 유저라면 구동계 변화로 인해 프레임이나 휠세트를 건드릴 필요가 없다는 것이 큰 장점이다.

12단 체인

스프라켓이 더 커지고 많아졌으니, 이에 대응할 체인 역시 새로이 개발되었다. 11단 체인보다 얇아진 5.15㎜의 새로운 12단 체인은 110개 링크 구성에 무게는 240g에 불과하다. 이러한 슬림화, 경량화를 이루면서도 내구성은 전작과 동일하다고.

림브레이크

▲다이렉트 마운트(아래)와 듀얼피봇 림브레이크(위) 

림 브레이크의 변화는 다이렉트 마운트용에 좀 더 집중한 모습이다. 기존 스켈레톤 브레이크의 설계를 십분 활용해 무게는 최대한으로 줄이고, 어떤 프레임이든 쉽게 장착되도록 개선했다. 같은 맥락에서 정비성도 크게 향상되었고 공기역학적 성능도 대폭 개선되었다.

디스크 브레이크

당연하게도 디스크 브레이크도 출시되었다. 최근 트렌드에 비춰볼 때 이 디스크 브레이크에 좀 더 주력하지 않을까 하는 예상도 된다. 플랫 마운트 캘리퍼는 피스톤의 지름이 22㎜로 좀 더 강력한 제동력을 발휘한다. 브레이크 패드에는 자성이 있어서 레버를 놓았을 때 확실하게 리턴이 된다. 피스톤과 브레이크 패드 사이에는 특수 처리된 메탈 플레이트가 자리해 제동시 잔 진동을 흡수한다. 리어 캘리퍼는 140, 160㎜ 로터를 사용할 수 있고 프론트 캘리퍼는 160㎜ 로터만 사용가능하다. 다이렉트 마운트 브레이크와 마찬가지로 사용자 편의성을 중시한 설계로 조립과 유지보수가 편리해졌다. 또한 휠 교체시 캘리퍼 안쪽으로 디스크가 쉽게 자리를 잡도록 패드의 한쪽 끝이 둥글게 설계되었다.

▲코러스 12단 디스크 그룹세트

 

최웅섭 기자  heavycolumn@gmail.com

<저작권자 © 자전거생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웅섭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