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REVIEW
오스탈레띠 이너저지 오크블랙폴라플리스의 따뜻함, 부드러움, 자유로움

폴라플리스의 따뜻함, 부드러움, 자유로움
OUSTALETI 이너저지 오크블랙


오스탈레띠가 새로 내놓은 이너저지는 가볍고 구김이 잘 가지 않으며 보온성이 뛰어난 폴라플리스 소재가 특징이다. 흡습성이 낮고 정전기가 잘 생겨 라이딩 의류로는 활용되지 않았으나 안에 기능성 내의를 착용하고 그 위에 입는다면 겨울철 라이딩 의류로 탁월하다. 오스탈레띠는 이런 폴라플리스의 장점에 착안해 라이딩은 물론 일상용도로도 좋은 이너저지 오크블랙을 내놓았다

 

 

등산과 트레킹, 캠핑 등 다양한 아웃도어 보온소재로 충분한 기능과 성능을 검증받았고 오랫동안 사랑받아온 폴라플리스 소재는 기이하게도 자전거 의류에는 거의 활용되지 않았다. 잘 구겨지지 않고 가벼우며 보온성이 뛰어나지만, 흡습성이 낮고 정전기가 잘 생기는 특성 때문으로 풀이된다. 

디자인부터 생산까지 ‘메이드 인 코리아’를 고집하는 오스탈레띠는 여기에 착안해 자켓이 아니라 안쪽에 받쳐 입는 동계용 폴라플리스 이너저지 ‘오크블랙’을 내놓았다. 

 

이렇게 가벼운데 이렇게 따뜻할 수가 

진중한 블랙컬러의 이너저지 오크블랙은 일단 새털처럼 가볍다. 부피감 대비 너무나 가벼운 무게가 신기할 정도다. 자켓이 아닌 이너저지여서 꽤 얇은 편인데도 입는 순간 포근한 촉감과 따뜻한 보온성에 또 감탄하게 된다. 여기에 동계용 자켓을 걸쳐 입는다면 어떤 추위도 두렵지 않을 것만 같다. 다만 다소 힘든 라이딩을 한다면 안에는 땀을 잘 흡수하고 잘 마르는 흡한속건의 기능성 내의를 입어야 보온성과 투습성을 함께 누릴 수 있다. 봄가을에는 자켓 없이 오크블랙만 입어도 적당할 것이다. 

‘장인정신’을 강조하는 오스탈레띠는 ‘초심자에게는 놀라운 경험을, 경력자에게는 충분한 만족을, 수입품과 당당히 겨룹니다’는 캐치프레이즈를 내걸고 있다. 오스탈레띠 제품을 접할 때마다 이 말이 과장이 아니란 걸 실감한다. 

이런 제품을 이런 가격에 

라이딩용 이너저지인데 오크블랙은 하단 마무리가 독특하다. 앞뒤 어디에도 호주머니가 없고 밑단을 심플하고 얇게 마무리해서 바지나 속옷 안에 넣어 입기에 좋다. 반지퍼는 착용과 벗기에 편하면서도 보온성을 높이기 위한 적절한 타협이다. 디자인과 기능성에서 라이딩은 물론 평상복으로 입기에도 부담이 없다. 

오스탈레띠의 또 다른 특징이자 장점은 파격가 정책이다. 박기동 대표가 직접 디자인하고 국내에서 대량생산을 하며, 유통과정을 줄여 상상 이상의 가격정책을 내세운다. 국내생산으로 과연 실현가능한 가격인지 의심스러울 정도다. 

이너저지 오크블랙은 남녀 공용이며 사이즈는 S, M, L, XL이 있고 가격은 2만3800원. 

 

 

김병훈 발행인  soolmeee@naver.com

<저작권자 © 자전거생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병훈 발행인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