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REVIEW
오스탈레띠 양털 플리스 자켓양털구조의 보온성과 트렌디한 스타일

양털구조의 보온성과 트렌디한 스타일
오스탈레띠 양털 플리스 자켓


디자인과 생산까지 ‘메이드 인 코리아’ 제품이면서 혁신적인 가격의 자전거 의류를 만드는 오스탈레띠가 겨울용 양털 플리스 자켓을 선보였다. 최근 일상복 아우터로 유행을 타고 있는 스타일로 라이딩에 맞게 땀이 차지 않는 안감과 호주머니 지퍼 등을 적용했고 팔길이도 조금 긴 편이다. 아이보리, 딥그레이, 베이지, 초콜렛, 그레이 5가지 컬러에 4가지 사이즈가 있고 가격은 3만9800원. 구매시 기능성 반팔 티셔츠까지 사은품으로 주니 실로 파격 조건이다

 

‘메이드 인 코리아’ 자전거의류의 자존심 오스탈레띠가 겨울용 양털 플리스 자켓을 내놓았다. 최근 크게 유행을 타고 있는 양털 자켓의 오스탈레띠 버전이다. 겨울철 라이딩은 물론 일상복으로도 적당해 활용도가 넓다. 
컬러는 아이보리, 딥그레이, 베이지, 초콜렛, 그레이 5가지인데 테스트 한 제품은 요즘 가장 인기 있는 아이보리다. 얼핏 보면 진짜 양털 같고 무엇보다 옷이 가볍다. 그러면서도 입으면 부피감 있게 몸을 감싸면서 따스함이 느껴진다. 겨울 라이딩 의류로, 아웃도어 자켓으로 최적이다. 양털 자켓이 인기 있는 이유가 이 때문이구나 단번에 알게 된다. 

 

 

오스탈레띠만의 디자인 

온통 양털 편직으로 뒤덮인 일반 양털 자켓과 달리 오스탈레띠 자켓은 디자인이 색다르다. 목 칼라와 왼쪽 가슴에 블랙의 직물패치를 적용해 세련된 개성미를 더해준다. 가슴의 패치는 지퍼 달린 호주머니 기능도 하고, 양털 위쪽에 배치되어 보온성에는 전혀 문제가 없다. 
폴라 플리스 자켓은 다양한 장점을 가지고 있다. 
첫째 보온성이다. 양털구조의 불규칙 엉킴구조는 조직내 수많은 공기층을 형성해 외부의 한기로부터 뛰어난 보온력과 방한력을 지닌다.
둘째 투습성이다. 복잡하고 불규칙한 섬유의 밀집구조에 형성된 수많은 공기층으로 인해 물기의 침투가 어렵고 습기는 내·외부의 공기층으로 인해 빠르게 증발한다. 
셋째 통풍성이다. 엉킴구조의 섬유형태는 외부로 유입되는 바람의 70~80%는 막고 20~30%만 유입되는 구조다. 덕분에 땀이 차지 않고 항상 적절한 체온을 유지할 수 있다. 
넷째 초경량이다. 겉보기에 부피가 있어 상당한 무게가 나갈 것 같지만 실제로 들거나 입어보면 기모저지 정도에 불과해 착용감이 가뿐하고 활동성이 좋다. 

 

 

땀이 차지 않는 안감 
얼핏 보면 흔한 양탈 자켓 같지만 하나하나 뜯어보면 라이딩을 배려한 오스탈레띠만의 섬세함이 드러난다. 무엇보다 땀이 차지 않고 통풍과 투습에 유리한 메시 안감을 덧댄 것이 보온만을 생각한 일반 양탈 자켓과의 차이점이다. 겨울철이라도 라이딩을 하다보면 땀이 나기 마련인데 이때 통풍이나 투습이 되지 않으면 속옷이 축축해져 오히려 체온을 잃기 쉽고 더 추워진다. 
모든 호주머니에는 부드러운 지퍼를 달아 격렬한 운동에도 내용물이 떨어지지 않게 했다. 일반 의류보다 팔 기장이 조금 긴 것도 팔을 드는 라이딩 자세를 감안한 디자인이다. 소매끝은 신축 소재로 마감해 손목 틈으로 바람이 들어오지 않게 잡아준다.
컬러는 앞서 소개한 대로 5가지이고 사이즈는 S, M, L, XL 4가지이다. S는 여성용이고, 트렌디한 오버핏으로 착용하고 싶다면 한 사이즈 크게 선택하면 된다. 놀라운 것은 3만9800원이란 가격이다. 여기에 기능성 반팔 티셔츠를 사은품으로 주니 주저할 이유가 없겠다. 

 


김병훈 발행인  soolmeee@naver.com

<저작권자 © 자전거생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병훈 발행인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