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BRAND
2020 삼천리자전거 신제품 발표회대폭 확대된 전기자전거 라인업

2020 삼천리자전거 신제품 발표회

·대폭 확대된 전기자전거 라인업

·지엘앤코, 브라이튼과 리마 헬멧 신규 합류

·XC pro로 보강된 첼로 MTB 라인업, 그래블바이크 리로드도 주목

매년 청주에서 열리는 삼천리자전거의 발표회는 단순한 발표회일 뿐 아니라 전국의 대리점주가 한자리에 모여 교류하는 소통의 장이기도 하다. 2020년 올해도 역시 삼천리자전거의 신제품 발표회가 청주 그랜드플라자 호텔에서 열렸다. 최근 규모가 작은 브랜드뿐 아니라 굵직한 브랜드들도 신제품 발표회를 미루거나 취소한 경우가 있어 올해도 난항을 예고하고 있지만, 그런 가운데 삼천리자전거는 전과 다름없이 성대한 신제품발표회를 개최하며 건재함을 알렸다.
올해 삼천리자전거는 매년 성장하는 전기자전거 시장에 대응해 라인업을 대폭 확대하고, 수입·유통의 스펙트럼도 넓혔다. 고급자전거 라인업 역시 트렌드에 맞춰 발빠르게 변화하는 모양새다.

 

전기자전거 대폭 확대… 세포분열한 팬텀 시리즈

이번 전시에서 대리점주들이 가장 눈여겨 본 라인업은 역시나 전기자전거다. 가파르지는 않지만 꾸준한 상승세를 이어가는 전기자전거 시장은 현재 국내 자전거업계가 가진 유일한 돌파구다. 그런 만큼 삼천리자전거는 전기자전거 팬텀의 라인업을 대폭 늘리면서 대리점주들의 기대감에 화답했다.
팬텀시리즈의 메인 모델로 자리매김했던 ‘팬텀 제로’가 사라지고, 그 자리를 나눠가질 모델인 팬텀 Q, 팬텀 F, 팬텀 FE가 새로이 등장했다. 세 모델 전부 20인치 휠사이즈의 접이식 전기자전거다. 기존 팬텀 제로가 유려한 디자인으로 큰 인기를 끌었으나 전기자전거를 처음 접하는 사람들은 주로 접이식 자전거를 선호하는 현상이 나타났고 이는 팬텀 마이크로가 큰 인기를 끌면서 증명되었다. 그로인해 접이식이 아니었던 팬텀 제로를 과감히 정리하고 20인치 접이식 전기자전거를 강화하며 꾸며진 라인업이다.

새로운 주력모델 팬텀 Q. 36V 10Ah 용량의 배터리와 350W 허브모터가 장착된 접이식 전기자전거다. 컨트롤박스가 개선된 시트포스트 배터리는 탈착이 용이하다. 리어랙도 기본으로 장착되어 수납 편의성을 높였다. 유압식 디스크브레이크로 제동력에도 신경쓴 모습. 가격 99만원
리어서스펜션이 장착된 접이식 전기자전거 팬텀 FE는 스틸 프레임으로 가격경쟁력을 높인 모델이다. 리어랙과 프론트의 바구니 옵션까지 있어 생활용으로 큰 편리함을 준다. 36V 7.3Ah 배터리와 250W 모터를 장착했다
팬텀 제로보다 더 큰 인기를 구가했던 팬텀 마이크로는 올해도 유지된다. 36V 7.0Ah 배터리와 350W 모터의 구성으로 94만원

 

MTB 스타일의 팬텀 시리즈도 업그레이드

27.5인치 휠과 프론트 서스펜션으로 MTB의 외관을 쏙 빼닮은 팬텀 EX의 업그레이드를 비롯, 풀서스펜션을 가진 팬텀 FS, 26인치 휠세트의 팬텀 HX가 새로 등장했다. 팬텀 EX와 팬텀 FS는 큰 배터리 용량을 지닌 만큼 배터리 탈착이 조금 더 편하도록 다운튜브 옆쪽으로 장착되는 식으로 개선됐다. 팬텀 HX는 26인치 모델로 시트포스트 배터리가 적용되었는데, 이번 팬텀 시리즈에 대거 적용된 시트포스트 배터리는 컨트롤박스의 업그레이드와 충·방전구의 위치 조정으로 기능이 향상되었다.
이밖에도 어반 디자인의 24인치 팬텀 시티와 그리니티, 팬텀 어반 등이 소개됐다.

36V 13Ah의 든든한 배터리가 적용된 팬텀 EX. 350W 모터는 최대 80Nm의 토크를 낸다. 삼천리자전거의 새로운 사이드 배터리 탈착방식이 적용되어 배터리 탈착이 더욱 편해졌다. 중앙구동방식으로 효율도 높은데다 시마노 구동계의 적용으로 어지간한 산악자전거 못지않다. 가격 220만원
팬텀 FS의 배터리 역시 사이드 탈착방식이 적용되었다. 리어 서스펜션이 장착되어 승차감을 더욱 높인 모델이다. 350W 모터와 36V 9.8Ah 용량의 배터리가 적용된다. 가격 149만원
27.5인치의 크기와 가격이 부담스러웠다면 살짝 스펙을 낮춘 팬텀 HX가 제격이다. 26인치로 휠사이즈도 살짝 줄어들고 배터리도 시트포스트 삽입방식으로 외관상으로도 가벼운 느낌이다. 모터 350W 배터리 10Ah, 가격 97만원
시티바이크 스타일의 팬텀 시티. 누구나 타기 쉽게 스완형 디자인이 특징이며 리어랙과 바구니로 수납성도 높다. 350W 모터와 9.8Ah 배터리에 가격은 139만원

브라이튼 420 & 860

리마 에어 프로/마스터/스타 헬멧 3종 공개

지엘앤코는 올해 브라이튼과 리마 헬멧을 국내에 유통하게 된다.
리마 헬멧은 지엘앤코를 통해 총 세가지 헬멧을 우선적으로 선보일 예정이다. ‘에어’ 시리즈가 바로 그것인데, 공기역학적 성능과 가벼움을 강조하며 ‘에어’라는 이름을 사용했고, 등급별로 에어 프로, 에어 마스터, 에어 스타 세가지로 나뉜다. 최상급인 에어 프로는 가벼움과 공기역학적 성능을 최대로 끌어올린 헬멧이다. 에어 마스터와 에어 스타 역시 가벼움과 에어로 성능을 지니면서 통기성까지 살린 모델이다.

리마의 새로운 헬멧 라인업.위부터 에어프로, 에어마스터, 에어스타

지난호에도 소개한 브라이튼의 제품도 볼 수 있었다. 이번에는 비밀리에 부쳐졌던 라이더 860모델을 실물로 만나볼 수 있어 그 기대감을 더했다. 라이더 860은 사이클링 컴퓨터로는 흔치 않게 안드로이드를 기반으로 한 OS를 탑재해 사용 편의성을 높였다. 기존 모델들과 달리 풀컬러 디스플레이를 갖춘데다 터치감도 상당한 수준으로 끌어올린 것을 직접 확인할 수 있었다. 브라이튼은 올해 국내시장에서 420 모델을 주력으로 삼을 예정이지만, 860 모델이 의외로 선방할지 모른다는 생각도 든다.

브라이튼 라이더 15
브라이튼 라이더 860
팩터의 원S 프레임세트. 트윈 베일 다운튜브로 유명한 팩터는 올해도 지엘앤코와 함께할 예정이다
몬드래커도 한 자리를 차지했다. 사진은 몬드래커 포디움 카본 RR 29
굳이어의 타이어는 내구성 이슈가 중요한 MTB 라이더들에게 큰 호응을 얻고 있다

 

그래블바이크와 MTB 강화로 라인업 방점 찍은 첼로

그간 첼로에 없던 그래블바이크가 새로이 소개됐다. 리로드 시리즈가 바로 그것. 온·오프로드를 가리지 않고 빠른 주행이 가능하며, 투어링으로도 활용 가능할 정도로 다재다능한 그래블바이크이다. 리로드는 카본 프레임에 시마노의 그래블바이크 전용 구동계를 장착한 리로드 G8, G7과 그래블바이크 입문자를 위한 알루미늄 프레임의 A3 세가지로 출시된다.

첼로 그래블바이크 리로드

시마노의 그래블 전용 구동계인 GRX가 작년에 첫선을 보인 이후 국내외 브랜드를 통틀어 공식석상에서 완성차로 소개된 것은 아직까지 드문 일이다. 첼로는 자체 개발한 로드바이크 지오메트리인 R1, R2 핏을 더욱 개선해 그래블바이크에 맞는 R3 지오메트리로 탄생시켜 리로드에 적용했다. 가장 고급형인 리로드 G8의 가격은 255만원으로 많은 동호인을 그래블바이크의 세계로 흠뻑 빠트릴 것이다.

첼로의 최상급 카본 MTB는 크로노이지만, XC 역시 첼로 MTB의 중추부를 담당할 정도로 중요했다. XC는 알루미늄 MTB로 흔히 알고 있으나, 새로운 XC 프로는 카본의 옷을 입어 그 위상을 한단계 끌어 올렸다. XC 프로는 알루미늄 XC의 지오메트리를 그대로 가져와 카본 프레임만 적용하며 성능을 높였다. 인지도는 물론 성능도 쳐낼 데 없던 기존 XC의 우수성을 스스로 입증하고자 한 것이다. XC 프로는 물론, 보급기인 XC 스포츠, 트레일 장르에 맞는 XC트레일도 선보여 스펙트럼이 대폭 확장되었다.

XC 프로의 등장으로 첼로 MTB 라인업의 중추는 더욱 탄탄해졌다. XC에서 프레임이 업그레이드 된 XC 프로는 카본 프레임이 적용되어 더욱 탄력적인 주행이 가능해졌다. 사진은 XC 프로 50 모델이며 189만원이라는 경쟁력있는 가격을 내세운다
첼로 최상급 MTB인 크로노. e타입 앞디레일러가 적용된 모습이다.
티타늄 바이크의 진입장벽을 낮추기 위한 실버라도 50 모델을 추가로 소개했다. 사진은 실버라도 70
보급형인 XC 스포츠 모델도 새로이 출시되었다. 알루미늄 프레임에 시마노 알리비오가 적용되었다. 가격 63만원
트레일 장르에 맞게 지오메트리가 살짝 변경된 XC 트레일. 가격 145만원
케인은 디스크브레이크 모델이 추가되며 트렌드를 겨냥하는 모습을 보여준다. 스템이 좀 더 프레임 일체형으로 변화해 공기역학적인 기능과 디자인, 두 마리 토끼를 잡아낸다. 사진은 울테그라급의 케인 D8 모델로 가격은 249만원
첼로 에어로바이크인 엘리엇 S8. 전체적으로 데칼의 디자인이 많이 변경되었다. 올해 첼로의 포인트 컬러인 아이언그레이 컬러가 적용된 엘리엇. MCT 첼로 로켓레이싱 팀에서 운용할 예정이다. 디스크브레이크 버전의 출시가 미뤄진 것이 다소 아쉽다. 가격 375만원
GT의 eMTB인 e포스 AMP. 전기계통에는 시마노를, 구동계는 스램 SX가 적용된 풀서스펜션 알루미늄 eMTB다. 배터리는 시마노에서 최근 개발한 원통형 배터리를 채용해 탈착이 편리하고 장착되었 을때의 이질감을 획기적으로 줄여 디자인 완성도를 높였다. 가격 690만원

 

 

 

 

 

 

 

 

 

 

 

 

 

 

 

 

최웅섭 기자  heavycolumn@gmail.com

<저작권자 © 자전거생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웅섭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