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BRAND
2021 오디바이크 신제품 발표회, 2021 신형 리액토 발표‘스컬트라 엔듀런스’ 등장으로 완성된 메리다의 로드바이크 트리니티

2021 오디바이크 신제품 발표회

- 절대인기 바레인 맥라렌 팀 데칼, 시선강탈

- ‘스컬트라 엔듀런스’ 등장으로 완성된 메리다의 로드바이크 트리니티

오디바이크의 신제품 발표회가 7월 14일 서울 양재동 더케이 호텔에서 열렸다. 절대적인 인기를 끌고 있는 바레인 맥라렌 팀 데칼을 입은 스컬트라를 볼 수 있었고, 그간 공석으로 남아있던 엔듀런스 모델로 ‘스컬트라 엔듀런스’가 등장했다. 프레임 변경 이슈가 있는 에어로바이크 리액토 역시 곧 공개되었다.

매년 열리는 행사지만, 올해는 코로나의 여파로 참석인원이 제한되고 입장 시 체온테스트를 진행하는 등 안전에 만전을 기하는 모습이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코로나로 인한 반사효과로 자전거의 인기가 비약적으로 상승하고 있는 만큼, 오디바이크는 더욱 적극적으로 다양한 신제품을 선보였다.

바레인 멕라렌 팀 데칼을 입은 스컬트라

메리다, 역대급 디자인의 바레인 맥라렌 팀 데칼 선보여
눈길을 사로잡은 건 단연 바레인 맥라렌 팀 데칼을 입은 모델들이다. 종전 바레인 메리다 팀이 맥라렌과 스폰서십을 맺으면서 바레인 맥라렌 팀으로 활동하게 되는데, 이를 위한 데칼 디자인은 세계적으로 큰 이슈와 관심을 불러일으키고 있다. 블랙과 강렬히 대비되는 과감한 오렌지 컬러를 사용했지만 부담스럽지 않으면서 고유의 독특한 디자인을 선보인다.
팀데칼을 입은 모델은 스컬트라와 리액토의 중상급 이상 모델로, 팀 데칼이지만 선택지를 다양하게 나눠 취향에 맞게 선택할 수 있도록 배려했다. 스컬트라는 듀라에이스 Di2와 파워미터까지 적용된 Team-E 모델과 울테그라 유압식 디스크브레이크로 조립된 5000 모델 두 가지로 만나볼 수 있다. 가격은 Team-E 920만원, 5000이 320만원으로 상당히 합리적인 수준이다.

2021 신형 리액토가 발표되었다

프레임 변경된 리액토 Team-E

리액토는 프레임 변경이라는 데칼보다 더 중요한 이슈가 있다. 리액토의 전체적인 형상에서 크게 벗어나지는 않은 편이지만 주목할 만한 변화를 짚어보자면, 풀 인터널 프레임으로 설계된 점, 시트스테이가 낮아져 더욱 예리한 뒷삼각을 만들어 낸 점, 림브레이크가 단종된 점 등이다. 콕핏에서 비젼의 ACR 시스템을 사용, 조향부 부터 프레임까지 케이블이 밖으로 노출되지 않게 했고, 시트스테이가 더욱 아래쪽에 위치하게 되면서 작아진 뒷삼각은 강성과 힘전달을 상승시켰다. 또한 클리어런스는 30c까지 가능해 선택폭이 넓어졌다. 림브레이크는 이제 리액토에서는 만나볼 수 없게 되었다. 타브랜드는 신형 플래그십의 림브레이크를 아예 빼버리는 경우가 많았는데, 메리다는 무작정 단종보다는 프레임의 성향에 맞춰 선택적으로 적용하기로 한 모양새다.

 

스컬트라 엔듀런스가 발표되면서, 메리다는 로드바이크의 모든 장르를 갖추게 되었다

스컬트라 엔듀런스로 완성된 로드바이크 트리니티
스컬트라 엔듀런스가 새로이 등장했다. 이로써 리액토와 스컬트라로 양분되던 메리다의 로드바이크 라인업은 삼위일체를 이뤄냈다.

스컬트라 엔듀런스의 등장은 어찌 보면 역행일 수도 있는 시도지만, 그래블의 등장으로 편안함과 다양성을 가진 라이딩이 주목받기 시작하는 요즘, 지나친 컴페티션 로드레이스에 피로감을 느끼는 사람들에게는 효과적인 선택이 될 수 있다.
스컬트라 엔듀런스는 본격 어드벤처를 지향하는 사일렉스와 퍼포먼스 로드바이크인 스컬트라와 리액토 사이의 포지션으로, 로드바이크를 활용한 어드벤처를 선사한다. 장거리를 편안하게 갈 수 있는 것에 초점이 맞춰져 지오메트리도 여기에 맞춰 조정되었다. 헤드튜브가 길어졌고 체인스테이가 완만한 포물선을 그리는 방식으로 설계되어 편안함을 준다. 35㎜의 클리어런스로 그래블로도 활용이 가능하고 시트스테이에 장착된 펜더마운트는 탈착이 가능하다.

그래블바이크 사일렉스

60% 성장 일궈낸 사일렉스
메리다 그래블바이크인 사일렉스 시리즈는 종전에 없던 인기를 구가하는 중이다. 그래블의 인기가 점차 가속화 되어가고 있다는 증거이기도 하다. 이에 메리다는 사일렉스의 라인업을 좀 더 세분화 하며 시장공략을 이어간다.
사일렉스는 650B+(사일렉스+)와 700C(사일렉스) 두 가지 규격을 내놓았고 그래블 전용 구동계인 시마노 GRX 시리즈를 적극 채택했다. 가장 고급 모델인 사일렉스+ 8000E의 가격은 460만원으로 상당히 매력적이다.


최웅섭 기자  heavycolumn@gmail.com

<저작권자 © 자전거생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웅섭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