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BRAND
2018 신기바이크 신제품 전시회후지, 캐스트럴, SE바이크, 오발 신제품이 한자리에

2018 신기바이크 신제품 전시회

후지, 캐스트럴, SE바이크, 오발 신제품이 한자리에

후지, 캐스트럴, SE바이크, 오발의 공식 수입사인 신기바이크가 2018 신제품을 발표했다. 서울 여의도동 본사에서 진행된 이번 행사에는 이른 아침부터 전국 대리점 점주와 관계자들의 발길이 이어졌다  
글·사진 이상윤 기자

 

 

긴 역사만큼 뛰어난 기술과 합리적인 가격을 갖춘 후지 자전거를 포함해 신기바이크가 수입하는 캐스트럴, SE바이크, 오발의 2018 신제품이 공개되었다.

 9월 16일 서울 여의도동 신기바이크 본사에서 진행된 발표회에는 전국 후지바이크 대리점 점주들과 관계자들이 한자리에 모여 새롭게 변신한 제품을 관찰하며 자연스럽게 서로의 의견을 나누는 자리가 마련되었다. 2017년은 세분된 제품군이 포인트였다면 2018년도 신제품은 변화와 함께 라인업의 다양화로 특징을 요약할 수 있다.


최신 트렌드의 반영
후지자전거가 갖는 이미지는 뛰어난 성능을 바탕으로 가격 합리성을 갖춘 ‘가성비’다. 초경량을 자랑하면서 동시에 강성이 뛰어난 베스트셀러인 SL 프레임의 변화가 눈에 띈다. 작년 고급스러운 황금색 데칼이 포인트였다면 올해는 레드 색상으로 변경되어 강렬한 이미지로 변신했다. 

후지 SL 1.1 모델의 프레임에는 C15 울트라 하이모듈 카본이 적용되어 프레임 무게가 695g에 불과하다. 구동계는 스램 레드 E-TAB 그룹세트를 적용했다. 또 일부 컴포넌트에서 원가를 절감하는 눈속임 방식이 아니라 오발 컴포넌트의 최상급 제품을 선택해 가벼운 무게는 유지하면서 뛰어난 퍼포먼스를 자랑한다. 가격은 890만 원으로 책정되었다.

 

강렬한 레드 색상의 2018 후지 SL 1.1 스램 레드 E-TAB 그룹세트가 적용됐으며 최상급 오발 컴포넌트로 몸을 꾸몄다. 내년에도 높은 성능과 합리적인 가격으로 꾸준한 사랑을 받을 예정이다

 

 

 

최근 디스크 브레이크로의 변화에 따라 후지 SL 디스크 제품이 새롭게 선보였다. 이번에 선보인 모델은 SL 2.1 디스크 버전으로 프레임에는 C10 하이모듈 카본이 적용되었고, 구동계는 시마노 울테그라 그룹세트, 오발 527 휠세트로 구성되었다. 오발 527 휠세트는 최근 라이더들이 선호하는 튜브리스 타입이다. 가격은 390만원이다.

후지자전거의 최상급 라인을 제외하고도 시대의 흐름에 맞춰 크고 작은 변화를 찾아볼 수 있다. 기존 모델 중 완전히 새롭게 바뀐 모델은 슈프림, 스포어티브, 파이니스트, 리빌, 타호, 네바다이다. 캐스트럴의 듀얼바이크로 유명한 탈론은 모델명이 탈론X로 변경되었다. 이외에도 오발의 크랭크 스파이더가 5암에서 4암으로 변경되고, 최신 디자인에 따라 밋밋하던 데칼들은 업그레이드되었다.

아쉽게도 이번 발표회에는 공개되지 않았지만, 후지의 리빌 27.5 MTB 모델 역시 최신 디자인이 적용되어 새롭게 선보일 예정이다.

 

후지의 대표 모델인 SL의 디스크 버전이다. 구동계는 신형 시마노 울테그라 그룹세트가 적용되었다
후지의 대표 모델인 SL의 디스크 버전이다. 구동계는 신형 시마노 울테그라 그룹세트가 적용되었다

 

 

제품의 다양화
보급형 라인에도 변화를 찾아볼 수 있다. 생활형 21단 MTB로 안정적인 성능을 바탕으로 가격까지 착하게 출시되며 20인치 아동용 MTB 제품과 캐스트럴의 올라운드 초경량 모델인 레전드가 새롭게 추가될 예정이다. 아동용 MTB인 다이너마이트의 경우 29만원에서 25만원으로 가격을 내렸다. 

신기바이크 관계자는 “올해 전반적으로 경기가 위축되면서 자전거 시장도 많이 위축되었던 한해였다. 몇 년 전부터 인기가 급상승하던 로드바이크의 판매 부진과 물량의 과잉공급이 겹쳐 업계 전반적으로 힘들었다. 심지어 신제품의 출시가 불분명한 업체도 생기고 있지만, 신기바이크는 지속적으로 신제품을 출시하고 더 경제적이며 다양한 모델을 소비자들에게 소개할 예정이다.”라고 올 한해를 평가하고 내년을 대비한 각오를 밝혔다.  

신기바이크는 앞으로 다양한 라인업을 추구해 취급 장르를 넓혀 나갈 계획이다. 최근 인기를 끌고 있는 전기자전거도 출시를 준비하고 있으며 성능과 가격을 조율 중이다.

 

후지 여성용 모델인 슈프림 모델이 풀체인지 되었다. 기존의 림 브레이크 방식에서 모든 모델이 디스크 브레이크로 바뀌어 상대적으로 악력이 약한 여성 라이더들에게 환영받을 만하다. 프레임도 기존 올라운드 성향에서 공기역학적 디자인이 추가되어 완전히 변경되었다
새로운 지오메트리와 인터널 케이블 방식으로 변한 스포어티브 2.3. 가격 69만원
새로운 지오메트리와 인터널 케이블 방식으로 변한 파이니스트 2.3. 가격 72만원

 

타호는 편안한 승차감을 주도록 새롭게 설계된 지오메트리가 적용되었다. (2)타호 1.5. 가격 139만원, (3)타호 1.3. 가격 179만원

 

최신 트렌드에 맞춰 디자인이 변경된 네바다 1.1. 가격 97만원

 

듀얼바이크 탈론X. 울테그라 구동계를 채택했고, 프레임은 KSL 800K 하이모듈러스 카본으로 제작되었다. 가격 250만원
후지의 에어로바이크 트랜소닉 2.3. 4암으로 변경된 오발 크랭크가 적용되었다. 가격 275만원
네바다 1.7. 58만원
하이브리드 앱솔루트 1.9 가격 49만원
새롭게 바뀐 리빌 27.5
네바다 1.5. 69만원
하이브리드 앱솔루트 2.1. 가격 45만원
;하이브리드 앱솔루트 2.3. 가격 32만원
새롭게 추가될 20인치 아동용 MTB 다이너마이트
2018 루베 1.3 A6-SL 수퍼버티드 알루미늄으로 제작된 프레임에 FC-440 카본 프레임 구성이다. 139만원
독득한 디자인이 돋보이는 SL 팀 레플리카 버전. 가격 290만원
후지의 TT 바이크 노르콤 스트레이트 1.3. C10 울트라 하이모듈 카본으로 제작된 프레임과 FC-330 에어로 카본 포크가 적용되었다. 가격 720만원
C15 울트라 하이모듈 카본으로 제작된 트렉 엘리트 프레임. 가격 240만원
다이너마이트 24 스포츠. 25만원
폴딩 가능한 미니벨로 오르가미. 45만원
기존 하나의 라인업만 존재하던 자리 1.1. 가격 310만원
새롭게 추가되는 자리 2.3. 가격 89만원. 자리 2.5는 79만원

 

 

 

 

 

이상윤 기자  yooni0974@gmail.com

<저작권자 © 자전거생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상윤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