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NEWS
2017 산림청장배 울진금강송 MTB 대회국내최대 금강송 군락지를 누비다!

국내최대 금강송 군락지를 누비다! 
2017 산림청장배 울진금강송 MTB 대회


국내최대 규모의 금강송 군락지가 있는 경북 울진. 울창한 산길을 자주 달려본 경험 많은 MTB라이더라도 이곳의 색다른 풍경에 입이 벌어지기 십상이다. 남다른 기개를 자랑하는 울진의 금강소나무가 좌우로 펼쳐지는 절경은 어디에서도 흔히 볼 수 있는 광경이 아니다. 이런 특별한 경치를 자랑하는 울진군 진조산 일대에서 열린 2017 산림청장배 울진 금강송 전국MTB대회는 참가자들을 흠뻑 매료시켰다
 

 

인사말을 전하는 한국자전거경영인협회 최영규 회장

 

금강송 군락지로 유명한 경북 울진의 진조산 일대에서 2017 산림청장배 울진금강송 전국MTB 대회가 10월 22일 열렸다. 참가선수는 총 150명으로 시니어베테랑, 그랜드마스터, 수퍼그랜드마스터, 여성부로 나뉘어졌다. 행사장인 금강송펜션에는 오전부터 대회로 인해 많은 인파가 몰렸다.

개회식에서 이종건 남부지방산림청장은 “금강송대회에 참가한 여러분께 감사하다. 참가자 모두에게 재충전의 시간이 되길 바란다”고 전했다. 이어 한국자전거경영인협회 최영규 회장은 “미리 코스를 답사해 보았다. 경치도 좋고 경쟁도 좋지만 무엇보다도 안전이 우선”이라고 당부했다. 

 

출발을 앞두고 있다

 

 

산악자전거와 임도의 만남   
경기의 시작점은 행사장인 금강송펜션에서 3㎞ 떨어진 소광1리 삼거리에 위치해 행사장에서 출발점까지는 퍼레이드로 진행됐다. 오전 10시 정각 각 부문의 선수들은 신호와 함께 출발했다. 이날 대회 코스는 37㎞로 소광리에서 출발해 소광계곡을 따라 진조산, 백병산, 오미산에 걸친 금강송 군락지 임도를 순환하는 코스다. 

대회 시작 후 1시간반 정도가 흐르고 첫 선수가 결승선을 통과했다. 이어서 출발 3시간이 못되어서 모든 참가자들이 결승선을 지났다. 시상식에서는 입상자들에게 상장과 소정의 상금이 수여되었고, 시상식이 종료된 후에는 한국자전거경영인협회에서 제공한 경품이벤트로 대회가 마무리됐다.

산림청 관계자는 “일부 산악자전거가 산림을 훼손한다는 보도를 몇 차례 본 적이 있어 산악자전거를 백안시 했는데 이번 대회를 계기로 그런 이미지가 깨끗이 씻겨나갔다. 향후로도 산악자전거와 함께 우리나라의 멋진 임도를 알릴 기회가 많아졌으면 좋겠다”고 소감을 밝혔다.

 

이른 아침부터 울진 금강송펜션 앞으로 모여드는 참가자들

 

자전거경영인협회 회원사들은 각각 부스를 차려 자전거를 선보이기도 했다

 

시작에 앞서 준비운동을 하고있는 참가자들

 

 

대회가 종료된 후 이벤트에 당첨된 참가자들이 기쁜 표정으로 상품을 들어보인다

 

 

 

 

 

 

최웅섭 기자  heavycolumn@gmail.com

<저작권자 © 자전거생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웅섭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