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BRAND
2018 엘파마 경영자 세미나레이다의 풀체인지, 진화한 환타시아G

2018 엘파마 경영자 세미나
레이다의 풀체인지, 진화한 환타시아G

지난 11월 23일 목요일대전의 호텔ICC에서 2018년 시즌을 주도할 엘파마의 경영자 세미나가 열렸다오랫동안 엘파마 로드바이크의 스테디셀러로 자리매김했던 레이다가 풀체인지 되었고엘파마 최상급 하드테일 환타시아G는 소재의 변화를 주고 올기어레디(All Gear Ready)’시스템을 적용해 구동계 호환성을 극대화 했다
   

 

2018 엘파마 경영자 세미나장인 대전 ICC호텔에는 행사시작 전 폭설이 내렸다. 300여명의 참석자들은 대부분 전국 각지에서 이른 새벽부터 차를 달려온 터라 이 폭설이 복귀길에 방해가 될까 걱정했지만 눈은 그저 엘파마 경영자 세미나에 축포를 터뜨리듯 시원한 볼거리만 선사한 후 물러갔다
2018년 엘파마의 주된 화두는 품질우선이다그동안 가격경쟁력을 앞세워 시장의 틈새를 노려왔다면 이제부터는 축적된 노하우와 기술력으로 승부하겠다는 의미다. 2018년 엘파마의 그런 포부는 새로이 선보이는 레이다와 환타시아G를 통해 확인할 수 있었다.
 
환타시아G, All Gear Ready
환타시아G의 가장 큰 특징은 바로 올기어레디(All Gear Ready, 이하 AGR)시스템의 도입이다최근 경량성과 거친노면에서의 변속트러블을 이유로 많은 MTB의 크랭크는 싱글체인링으로 장착되는 추세다

 

 

 

하지만 엘파마는 이런 트렌드에 과감히 역주를 시도한다모든 종류의 크랭크를 장착할 수 있는 방대한 호환성을 지닌 프레임 시스템인 AGR을 선보인 것실제로 라이더들의 주행성향은 제각각인데 반해 싱글체인링으로 주행성을 제한하는 것은 라이더의 개성을 무시하는 처사라는 의견을 내비쳤다그래서 AGR시스템이 적용된 엘파마의 프레임은 그 어떤 구동계라도 장착이 가능하다또 BB의 규격도 PF30을 택해 스페이서와 어댑터의 활용만으로 다양한 크랭크를 사용할 수 있게 되었다

 

 

 

프레임의 소재 또한 대폭 업그레이드 되었다환타시아G에 적용된 소재는 항공우주산업에 쓰이는 등급인 미쯔비시 60T 다이알리드 순정 프리프레그로자전거에 사용되는 카본등급중에는 더 이상 위가 없는 최상급의 카본 소재다강성 대비 탄성이 극대화된 미쯔비시 다이얼리드 카본은 최상의 품질이라는 엘파마의 새로은 기치에 걸맞는 소재다.
  


풀체인지레이다 
엘파마 레이다는 오랫동안 입문자부터 중급자까지 폭넓게 사랑받아온 엘파마의 대표적인 스테디 셀러 로드바이크다. 2018년 레이다는 완전히 새로워진 모습으로 소비자들에게 선보일 예정이다에어로디자인을 가미한 엘파마 레이다는 앞삼각과 뒷삼각의 디자인이 크게 변화했고 각각의 튜빙도 사각튜빙으로 변경되었다탑튜브에서 시트스테이까지 미끄러지듯 내려오는 디자인은 일체감을 주고 뒷삼각의 안정성을 높인다특히 신형 울테그라가 장착된 레이다R8000S 모델은 알렉스림 카본클린처인 ALX845C가 장착되어 기대를 한몸에 받았다컬러 역시 다변화해 그레이/레드블루네온그린과 같은 과감한 조합을 대거 시도했다.

 

 

 

E-Bike 로 재탄생한 페이스
엘파마 페이스는 전기구동계인 시마노 스텝스 E6000을 장착해 전기자전거로의 변신을 꾀한다. 120의 부스트 서스펜션과 2.35인치의 올마운틴 타이어는 험로 라이딩을 좀 더 편하게 해주고 올마운틴 허브를 장착해 내구성을 잡았다전시된 모델은 프로토타입의 샘플로 2018년 시판될 버전은 약간의 테스트를 거쳐 완벽한 모습으로 소비자들에게 소개될 예정이다.

 

 

그 외 엘파마에서 취급하는 수입품들도 대거 선보였다. 셀레이탈리아의 신제품 안장과 DT스위스의 휠세트, 리마 헬멧을 비롯한 여러 제품들이 눈길을 끌었다.

 

 

 

 

 

 

 

최웅섭 기자  heavycolumn@gmail.com

<저작권자 © 자전거생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웅섭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