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NEWS
쎄미시스코 초소형 전기차 D2, 전국 주요 20여개 우체국 단독 추가 공급우정사업본부 시범사업에 단독으로 20대 추가 공급완료

쎄미시스코(대표 이순종, 136510)가 20일 우정사업본부에 초소형 전기차 SMART EV D2 20대 공급을 완료했다. 계약 형태는 D2 차량을 몇 개의 렌트사에서 경쟁입찰 방식을 통해 쎄미시스코로부터 구입을 한 후, 해당차량을 우정사업본부에 렌트를 하여 우정사업본부의 우편배달용으로 투입되어 전국 각 우체국에 2~3대씩 보급하는 방식이다.

환경부와 과학기술정보통신부는 지난 2월 향후 3년간 우편배달용 이륜차의 약 67%(약 1만여 대)를 초소형 전기차로 전환하는 내용의 ‘친환경 배달장비 보급 활성화를 위한 업무 협약(MOU)’을 체결하고 3월부터 쎄미시스코의 D2를 비롯한 르노삼성, 대창모터스의 초소형 전기차를 우편배달용으로 시범 사용해왔으며, 몇 개월여 동안 이들 차량을 사용해온 우편집배원들의 사용 의견 수렴을 거쳐 가장 선호도가 높은 쎄미시스코 D2를 추가로 도입하기로 결정했다.

우편배달용 초소형 전기차는 우편물이 편지와 같은 일반우편물에서 택배로 바뀌면서 오토바이 적재량 한계를 해결하고 있다는 평가다. 또한 우편배달 집배원은 날씨의 영향을 가장 직접적으로 받는 직업인 만큼 D2와 같이 온도 및 풍량조절이 가능한 냉∙난방 공조시스템이 갖춰진 초소형 전기차 도입을 통해 우편배달용 오토바이의 오염물질 배출로 인한 환경문제는 물론, 집배원들의 열악한 근무환경 조건 개선에도 크게 기여하고 있다.

특히 D2는 기존 출시된 일반 초소형 전기차와 충전 주행거리, 배터리 용량 면에서 차별화를 갖는다. 일반 초소형 전기차의 1회 충전 주행거리가 인증거리 기준 불과 60여 km인 것에 비하여, D2는 경쟁차종 대비 약 2배 이상 큰 용량의 리튬폴리머 배터리(17.28kWh)를 탑재해 최대 150km까지 주행이 가능하다. 이는 우편집배원들의 1회 배송중량 및 1일 배송거리 등 배송효율화 등에 매우 중요한 요인으로 평가됐다. 또한 전장 2,820mm, 전폭 1,520mm의 작은 차체로 좁은 골목길 등에도 진입이 가능하며, 최대 토크 90Nm으로 언덕이 많은 우리나라 우편배송지형에 최적화되어 있는 것으로 평가됐다.
 
쎄미시스코 이순종 대표는 “D2는 유럽 안전인증 L7e 획득으로 이미 안정성을 검증받은 차량으로 동급 대비 배터리 용량과 충전 주행거리가 2배인 초소형 전기차”라고 전하며, “이번 우정사업본부와 쎄미시스코의 D2만 단독으로 추가 공급 계약이 된 것은 향후 우정사업본부의 1만 대 공급계약 관련하여도 매우 좋은 징조”라고 밝혔다.

한편, 2017년 세종시 미래산업단지 내에 자체 전기차 양산공장을 가동한 쎄미시스코의 초소형 전기차 D2는 국토교통부 및 환경부의 각종 평가기준 자격을 획득해 중앙정부와 지자체로부터 각각 450만 원, 250만 원~500만 원(총 700만 원~950만 원)의 전기차보조금을 지원받는 차종으로 선정되며 현재 SMART EV 직영매장과 전국 약 20여 개 이마트 매장에서 판매되고 있다.

자전거생활  bicycle_life@naver.com

<저작권자 © 자전거생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자전거생활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