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SPECIAL
훈장처럼 남은 MTB의 흙먼지들-서스펜션과 디스크 브레이크 정비 핵심 포인트서스펜션과 디스크 브레이크 정비 핵심 포인트

훈장처럼 남은 MTB의 흙먼지들
서스펜션과 디스크 브레이크 정비 핵심 포인트

 

 

지난호에서는 로드바이크를 자가 정비하고자 하는 사람들을 위해 각 부위의 핵심적인 내용들을 짚어봤다. 이어서 이번호에서는 MTB의 핵심 부품인 서스펜션과 디스크브레이크의 정비에 대해 알아보자. 최근에는 디스크브레이크 로드가 대세가 되어가고 있지만 굳이 엠티비에 넣은 것은 당연히 MTB에 디스크브레이크 보급률이 압도적으로 높기 때문이다. 따라서 로드바이크라도 디스크브레이크가 장착되었다면 이번호를 참고해도 좋다. 또 지난호 로드바이크 편에서 다룬 내용 중 상당부분은 MTB에 적용해도 무방하다. 로드바이크와 MTB는 서스펜션, 디스크 브레이크 정도 외에는 많은 부분의 메카니즘이 공유되기 때문. 그럼 본격적으로 MTB 분해정비를 시작해보자. 이번호에서는 위아위스 올림픽파크점 고성곤 실장의 도움을 받았다.

MTB, 더 거칠게 달린만큼 오염도 높아
MTB는 달리는 지형과 주행법이 로드바이크와는 판이하게 다르다. 산속 임도를 헤쳐가야 하고 자갈밭도 뚫고 달려야 한다. 때로는 산속의 줄개천을 가로지를 때도 있다. 그러다보니 MTB에는 더 많은 이물질이 묻는다. 흙먼지는 기본이며 나뭇가지와 그 이파리, 때때로 생물체의 사체가 묻기도 한다. 많은 이물질 중 특히 흙먼지는 자전거의 회전부 곳곳에 침투해 베어링과 부싱등을 손상시켜 원활한 가동을 하지 못하도록 할 때도 있으니 거친 산악라이딩 직후 세차는 필수로 진행해야 한다. 하지만 그렇게 관리를 깔끔하게 하더라도 탈이 날 수 있는 것이 MTB인 만큼 시즌오프에 한번은 꼭 꼼꼼한 청소와 정비를 해주자.

 

분해정비를 위해 준비된 위아위스 헥시온 시승차. 마일리지가 길지는 않아 부품상태는 양호한 편이나 과격한 라이딩이 때때로 이어진 탓에 프레임 곳곳의 오염도가 심한 편이다

 

프리워시
준비된 자전거는 카본 하드테일 위아위스 헥시온이다. 일반적으로 분해정비를 한다고 하면 각 부품을 먼저 탈거한 후 분해된 상태로 청소하기도 하지만 오염도가 높은 경우 프리워시를 진행한다. 

스폰지에 물을 흠뻑 적셔 전체적으로 비를 맞히듯이 물을 뿌려준다. 이 과정에서 큰 흙먼지 등 은 모두 제거해준다.
물에 세제를 풀어 다시 한번 자전거의 구석구석을 청소해준다. 디스크브레이크등 제동부에는 오일류가 유입되지 않도록 주의한다.
다시 물에 적신 스폰지로 세제성분을 모두 제거하고 물기를 꼼꼼히 제거해 준다.

 


디스크 브레이크
프리워시를 마쳤으면 이제 본격적인 정비에 들어가보자. 먼저 다룰 부분은 디스크 브레이크다.
프론트 휠을 먼저 탈거한 후, 로터 분리작업을 실행한다.

규격에 맞는 렌치를 사용해 로터를 분리한다. 분리할 때 중요한 것이 있는데 바로 사진상 6개의 나사를 분해하는 순서다. 제동을 담당하는 만큼 로터의 모든 방향에서 제동력이 균일해야 하기 때문에 풀고 조이는 과정에서 디스크 장착 토크가 균일하지 않거나, 틀어진 경우 제동에 문제가 생길 수 있다. 또한 로터와 디스크브레이크 패드에는 오일류의 성분이 절대 묻지 않도록 한다.
로터를 분리했다면 캘리퍼에서 패드를 분해한다. 가드핀만 뽑으면 패드는 쉽게 분리된다. 이때 패드를 살펴 교체가 필요한지 살펴본다. 패드가 4분의 1 수준으로 남으면 교체한다.
(사진1, 2) 분해할 부품을 모두 분해했다면 캘리퍼를 청소해준다. 캘리퍼에서 가장 중요한 부분은 바로 패드를 밀어주는 실린더다. 들어가 있는 실린더(사진1)를 브레이크 레버를 당겨 빼준다(사진 2). (사진3) 세정제를 이용해 전체적으로 닦아주고, (사진4) 윤활이 필요한 실린더 외벽에 윤활을 해준다. (사진5, 6) 세정과 윤활까지 마쳤으면 패드와 로터를 재조립한다. 캘리퍼는 조정이 필요한 경우가 아니라면 굳이 프레임에서 떼어낼 필요는 없다.

 


블리딩
유압식 디스크 브레이크에서 중요한 것 중 하나가 블리딩이다. 브레이크를 구동하는 오일이 부족하거나 공기가 많이 차게 되면 제동성능에 문제가 생기니 간단한 점검을 통해 확인을 하고 오일량을 제대로
보충하자.

먼저 자전거를 사진과 같이 세운뒤 브레이크 레버를 힘껏 잡아당긴다. 만약 이렇게 했을 때 제대로 놓여져 있는 상태보다 더 깊숙이 핸들바에 닿을 정도로 들어간다면 오일이 부족하거나 내부에 공기가 유입된 것이다.
블리딩을 위해 브레이크 레버의 오일 주입구가 수평이 되도록 브레이크를 조정해준다.
블리딩 키트를 준비한다.
주입구를 열어준 뒤 블리딩 키트를 장착하고, 오일을 블리딩 오일컵에 소량 담는다. 오일을 담았다면 주입구를 막고 있는 스틱을 뽑아 컵의 오일이 케이블 내부로 유입될 수 있도록 한다.
블리딩 키트를 장착한 채로 브레이크 레버를 작동한다. 마지막 (사진3)처럼 브레이크를 한번 더 밀어주면 효과적이다. (사진4) 이 과정에서 내부에 유입되었던 공기가 기포로 올라온다. 해당 자전거는 블리딩이 필요치 않은 상태였기에 기포가 거의 없는 편.
블리딩이 완료된 후 오일이 묻어나온 부분을 깔끔히 마무리 한다.

 


서스펜션
서스펜션은 어지간한 미캐닉이라도 분해를 꺼릴 정도로 난해한 제품 중 하나다. 서스펜션마다 각각의 기계적 특징이 다르고 한번 분해하면 재조립이 어렵다. 또한 이렇게 자가 정비를 시도하다가 부품이 망실되거나 손상된 경우 AS도 어려워진다. 본편에서는 서스펜션의 점검과 세척만을 다룬다. 특별히 기계적 결함이 있는 경우가 아니라면 분해할 일이 없으므로, 지금 소개할 내용만 충실히 이행하면 유지보수에 도움이 된다.

서스펜션의 스탠션 튜브는 특별히 관리해줘야 한다. 로워레그로 삽입되는 피스톤운동이 지속적으로 발생하기 때문에 스탠션 튜브의 손상이나 오염은 로워레그에 영향을 줘 서스펜션에 악영향을 준다. 스탠션 튜브에는 절대 수세미 같이 거친 물건을 대지 말고 닦을때도 아래에서 위로 쓸어올리듯이 부드럽게 닦아 준다.
스탠션 튜브와 로워레그가 맞닿은 부위에는 더스트씰이 위치해 이물질의 유입을 방지한다. 하지만 스탠션튜브와의 마찰이 계속 발생하는 부분으므로 더스트씰이 손상된 곳은 없는지 유의해서 살펴본다. 세척 후 더스트씰에는 윤활유를 발라준다.
서스펜션의 공기압을 보충하기 위해서는 위쪽 에어캡을 제거해준다. 제거하고 나면 구멍안에 밸브코어가 있는데 이 부분을 눌러주면 기존에 들어가 있던 공기압이 빠지게 된다.
공기압을 빼는 중간에 서스펜션 내부의 오일류가 공기와 함께 높은 압력으로 튈 수 있으니 공기압을 뺄때는 천이나 걸레 등으로 충분히 가려주고 진행한다.
샥펌프를 이용해 공기압을 다시 주입한다. 최초 100psi 까지 주입을 하고 그 이후에 조정을 시작한다.
공기압이 충분히 주입되었는지 라이더의 전신 몸무게를 실어본다. 해당 서스펜션의 경우 라이더의 몸무게가 모두 실렸을 때 스탠션튜브가 전체 길이의 15%까지 들어가게끔 세팅하면 된다.
위와같이 고무링이 15% 지점보다 훨씬 높은곳에 위치한다면 공기압이 한참 부족한 것.
적절한 공기압이 삽입된 상태로 제대로 된 코스에서 XC 라이딩을 했다면 고무링은 스탠션 튜브의 80%지점까지 올라오게 된다. 라이더의 몸무게를 실었을 때 15%의 세팅을 하는 이유는 XC가 감당할 수 있는 최대 충격이 왔을 때, 스텐션튜브의 80%까지 로워레그가 올라오도록 하게 하기 위함이다. 그 이상으로 넘어간다면 서스펜션에 데미지를 주게 되며, 파손으로 이어질 수 있으니 주의하자.

 

 

여기까지 디스크 브레이크와 서스펜션의 간단한 정비요령에 대해 알아보았다. 서스펜션의 내부를 까보지 못한 것은 아쉽기도 하지만 지면에서도 다루지 않은 것은 섣불리 시도하다가 서스펜션을 망가뜨리는 일이 허다하기 때문에 본지에서도, 미캐닉들도 권하지 않기에 향후의 계획으로 미뤄둔다.
올해가 벌써 저물어간다. 독자들도 자전거도 이 시기 관리를 꼼꼼히 하여 다음시즌을 대비하자.

 

최웅섭 기자  heavycolumn@gmail.com

<저작권자 © 자전거생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웅섭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