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NEWS
와후 사이클링, 심박계 티커와 티커X 신형 발표사이클링, 러닝 등 장르불문 최적의 심박계

와후에서 심박계 ‘티커’와 ‘티커X’를 발표했다. 명치부위에 장착하는 심박계중에서는 가장 슬림한 디자인과 48g(스트랩과 본체)의 가벼운 무게를 자랑한다.

와후 티커

티커와 티커X는 범용 ANT+ 방식 외에도 최대 3개의 블루투스를 동시에 페어링이 가능해 다양한 기기들과의 연결성을 자랑한다. 또 사용자의 편의성을 높이기 위해 본체 상단에 LED 라이트가 장착되어 심박계의 작동여부와 배터리 상태 등을 확인할 수 있게 했다. 또 배터리 수명은 기존보다 50%가량 향상되어 한번 교체하면 500시간 이상을 사용할 수 있게 되었다.

와후 티커X

티커X는 더욱 강화된 기능을 선보인다. 인도어 사이클링의 페달링 케이던스와 러닝의 수직진동, 지면 접촉시간 등의 측정값을 페어링된 기기로 실시간 전송하는 것이 특징이다. 이러한 기능은 최대 50시간 까지 측정이 가능하다.

새로운 티커와 티커X는 화이트와 블루 두 가지 컬러로 출시된다. 또한 사이클링컴퓨터인 엘리먼트 롬, 볼트와 번들 키트로도 구매가 가능하다. 티커의 소비자가격은 6만9000원, 티커X는 11만원 이다.

최웅섭 기자  heavycolumn@gmail.com

<저작권자 © 자전거생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웅섭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