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SPECIAL
양민호 코치와 함께하는 MTB학교(6)장애물 돌파하기

양민호 코치와 함께하는 MTB학교(6)

테크니컬 하게 넘어보자!
장애물 돌파하기


이번에 소개할 내용은 각종 지형에서 만나는 장애물을 안정적으로 돌파하는 방법이다. 돌출되어 있는 나무뿌리부터 과연 넘을 수 있을까 의문이 드는 높이의 계단까지 안전하게 정복하는 방법을 알아본다   
 

 


산악코스를 즐기면서 곳곳에서 만나는 장애물은 길을 막는 훼방꾼이 아니라 라이딩의 재미를 배가 시켜주는 필연적인 요소라고 할 수 있다. 하지만 초보 라이더가 가파른 산길을 오를 때 나무뿌리 같이 돌출된 장애물을 만나면 큰 부담을 갖게 된다. 가파른 언덕을 정복하기 위해 체중 분배에 온 정신을 집중한 나머지 턱을 늦게 발견해 자전거에서 내리는 경우도 있고, 강한 토크로 돌파하려다가 휠과 턱이 부딪치며 핸들이 들리는 경험을 하거나 뒷바퀴가 헛도는 아찔한 경험은 누구나 한 번쯤은 있기 마련이다.

오늘은 초보 라이더가 이런 상황에서도 능숙하게 라이딩을 이어 갈 수 있도록 해주는 주행방법을 소개한다.



낮은 난이도부터 천천히 연습하는 것이 좋다

 

 

연습 또 연습
라이더가 돌출된 턱을 안정적으로 정복하기 위해서는 기술이 자연스럽게 몸에 배어 있어야 즉각적으로 반응해 대처할 수 있다. 연습할 때는 처음부터 어려운 높이의 턱보다는 부담 없이 진행할 수 있는 낮은 턱을 기준으로 시작하는 것이 현명하다.

좋은 길로 가면 되는데 굳이 돌출된 턱을 넘는 기술을 힘들게 익혀야 하는지 궁금해 할 수도 있지만, 결과적으로 라이더의 안전을 위해서 턱을 넘는 요령이 필요하다. 실제로 턱에 앞 타이어가 걸리면서 앞으로 넘어가 부상을 입는 경우도 있고, 상체를 숙인 상태에서 갑작스럽게 충돌하게 되면 스템과 핸들바에 가슴을 찍어 부상을 입을 수도 있다. 자전거 파츠에도 큰 충격으로 무리가 가게 된다. 턱에 타이어가 찍히면 쉽게 펑크가 날 수 있고 휠세트가 망가질 수 있다. 극히 드물게 타이어가 손상될 수 있으며 튜브가 찢어지는 경우는 자주 발생한다.'

 

 

 

상급 라이더와 초보 라이더가 각각 턱을 넘을 때를 촬영한 사진이다. 단순히 사진만으로는 차이점을 분간하기 어렵지만 아래 확대 사진을 확인하면 쉽게 이해가 갈 것이다.

안정적인 자세로 턱을 넘는 방법은 복잡하거나 어려운 기술이 아니다. 앞바퀴가 턱을 넘을 때 라이더의 체중이 뒤쪽에 위치하도록 하며 페달에 순간 토크를 줘서 앞바퀴를 살짝 들어 넘겨준다는 느낌으로 주행하면 된다. 뒷바퀴는 턱을 넘는 순간 잘 따라올 수 있도록 핸들바를 밀어주면 초보 라이더도 각종 턱을 쉽게 정복할 수 있다.

 

 

 

초보자는 턱을 넘을 때 안장에 엉덩이를 붙이고 주행하는 것보다는 약간 들어주거나 익숙해질 때까지 일어나서 주행하는 것을 추천한다. 숙련된 라이더라면 갑작스럽게 턱을 만나도 자연스럽게 엉덩이를 들어 안장에 실리는 무게를 50% 정도로 조절할 수 있지만, 초보 라이더는 갑작스러운 포지션 변경이 익숙하지 않으므로 처음에는 스탠딩 상태로 천천히 몸에 익히는 것을 추천한다.


밀어준다는 느낌이 어렵다면 사진을 참고하자

 

 

주의사항
산악라이딩에는 워낙 다양한 노면 환경이 존재하므로 특정 상황만으로 설명한다는 것이 다소 부족하지만 꼭 기억해야 할 한 가지는 앞바퀴가 턱을 정면으로 밟고 올라가도록 주행해야 한다는 사실이다. 앞바퀴를 비스듬히 밟고 올라가면 타이어가 순간적으로 접지력을 잃고 미끄러지며 사고로 이어질 수 있기 때문이다.

초보 라이더는 좁은 시야로 인해 연속된 턱에 대비하지 못하는 상황이 발생한다. 그럴 때는 미리 자신이 컨트롤 할 수 있는 속도를 지키며 익숙해질 때까지 안전운행을 하는 것이 가장 좋다.



장애물에 대해 수직 방향으로 타이어가 지나가도록 해야 한다. 
그렇지 않으면 마지막 사진과 같이 타이어가 미끄러진다

 

 

 

 

 

 

 

이상윤 기자  yooni0974@gmail.com

<저작권자 © 자전거생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상윤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