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REVIEW
혹한기도 걱정 없는 겨울 자전거용품-도디치 겨울용품 기획전도디치 겨울용품 기획전 제품 리뷰

혹한기도 걱정 없는 겨울 자전거용품
도디치 겨울용품 기획전 제품 리뷰

 

시즌오프에 이어 혹한기가 찾아왔다고 해서 집안에 웅크리고만 있을 필요는 없다. 도디치의 겨울용품들을 착용하고 나면, 맹렬한 동장군의 기세도 한풀 꺾일 것이다. 바라클라바부터 핸들커버, 슈커버까지 준비된 도디치의 겨울용품 기획전을 자세히 들여다본다.
 현재 도디치의 웹사이트는 물론 오프라인 매장인 행주점, 양주점, 월계점에서는 1+1 행사까지 진행하고 있으니 겨울용품을 준비중이라면 눈여겨보자.

 


핸들커버 

MTB/ROAD
핸들커버라고도 하고 바미트라고도 하는 이 제품은 장갑이 없어도 자전거에 장착하면 손을 따뜻하게 보호할 수 있다. 사실상 겨울철 라이딩에서 가장 중요하게 보호해야 할 부분은 바로 손인만큼 강력한 보온과 방풍기능이 중요하다.
 도디치의 핸들커버 외피는 최근 유행하는 네오프렌 소재로 도톰한 질감을 주는데다 네오프렌만으로도 어느 정도 방풍성과 보온성이 보장된다. 확실한 보온효과를 위해 그 안에 미국 듀폰의 컴포맥스 클래식 충전재를 사용했다. 이는 폴리계열임에도 구스다운의 보온성을 가진 소재로 얇고 가벼워 차세대 충전재로 주목받고 있다. 여기서 끝이 아니다. 손이 맞닿는 부분인 내피에는 체열 반사소재를 사용해 손에서 발생하는 체온을 복사열로 다시 손으로 되돌려줘 라이딩 내내 따뜻함을 유지해 준다.
 핸들커버는 MTB용과 로드용 두가지로 출시됐다. 재귀반사 소재가 더해진 MTB용은 5만9000원, 재귀반사 기능이 없는 로드용은 6만9000원이다. 

 

 

바라클라바 4종
도디치의 RSRF 바라클라바 시리즈다. 겨울철에 사용하는 제품인 만큼 기본적인 방풍, 발수, 투습 기능은 모두 갖췄다. 원단을 3중 레이어로 배치해 보온성과 기능성을 더욱 강화했다. 3중 레이어는 신축성을 강화한 2Way 스판, 방풍성을 고려한 PU 필름, 속안감의 착용감과 열 보존을 위해 코오롱의 기모원단으로 이뤄져 혹한기가 무색할 정도로 격렬한 야외활동에도 무리 없다.
 코가 닿는 부분은 노즈와이어가 삽입되어 코 모양에 따라 밀착할 수 있어 김서림을 방지하고, 원활한 호흡을 위해 입 부분은 이탈리아산 원단이 적용된 3D입체패턴으로 구성했다. 도디치만의 특허기술인 재귀반사 시스템이 도입되어 야간에 차량이나 다른 자전거로부터 시인성을 높여 안전에도 유리하다. 4가지 컬러옵션이 있고 가격은 2만9800원이다.

 
라이트를 비춰보면 재귀반사 기능으로 인해 반사광이 뿜어져 나온다
 
 

리플렉티브 전사패딩
혹한기의 아우터는 뭐니뭐니 해도 패딩이다. 자전거를 타더라도 이 공식은 변하지 않는다. 패딩이라는 옷의 형태가 보온성을 극대화해주는 구조이기 때문이다. 도디치의 리플렉티브 전사패딩은 방풍, 투습은 물론 2Way핏, PU필름, 코오롱 기모까지 적용된 소재 안에 충전재를 듬뿍 담아 혹한기에 그 어떤 칼바람이 와도 체온을 보호해 준다.
 재미있는 것은 하나의 패딩으로 레귤러핏과 슬림핏을 동시에 구현한 것이다. 이중 지퍼로 구성되었기 때문이다. 외측 지퍼를 닫으면 슬림핏으로 활용할 수 있고, 좀 더 여유롭게 입고 싶을 때는 내측 지퍼를 잠그면 된다. 가격 15만6000원.

내측지퍼로 잠가 레귤러핏으로 활용한 모습
외측 지퍼를 잠근 슬림핏

 

 

슈커버
도디치 슈커버는 일반적인 슈커버와 다르다. 신고 벗는 것이 불편했던 일반 슈커버의 단점을 완벽히 보완했기 때문. 슈커버를 잠그는 지퍼가 슈커버 입에서부터 발끝까지 이어져 슈커버 따로, 신발 따로 벗을 필요가 없다. 겨울 내내 슈커버를 장착해두고 있으면 된다는 소리다. 앞 코 부분은 가죽소재로 마감되어 걸을 때 마모를 방지해준다. 슈커버인 만큼 방풍에 주력한 소재는 빠른 페달링에도 발을 따뜻하게 보호해준다. 역시 재귀반사소재가 적용되어 시인성도 높다. 245~280㎜까지 원사이즈 프리로 사용할 수 있다. 가격 4만9800원.

 

 


최웅섭 기자  heavycolumn@gmail.com

<저작권자 © 자전거생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웅섭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