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REVIEW
카본으로 입문하는 XC 라이딩의 즐거움, 첼로 XC pro 50

첼로 XC pro 50

카본으로 입문하는 XC 라이딩의 즐거움

모델 이진형 선수

XC 프로 50의 인기가 심상치 않다. 알루미늄 라인업 뿐이었던 XC 시리즈가 카본으로 환골탈태한 이후 알루미늄 하드테일의 대표격이었던 XC의 인기는 점차 XC 프로 시리즈에게 그대로 실려 가는 모양새다. XC와 거의 동일한 지오메트리, 그 장점을 온전히 물려받은 카본 프레임 완성차가 189만원이라는 가격표까지 달고 나왔으니 매력적이지 않을 수 없다.

XC가 장점이 많은 프레임이었고 인기가 높았기에 XC의 카본 버전인 XC 프로의 인기도 덩달아 높아지는 듯 싶지만, XC를 논외로 하고 XC 프로만을 바라봤을 때도 장점이 많다. 카본 프레임인만큼 용접비드가 없는 유려한 디자인, 더욱 깔끔한 인터널 케이블 라우팅, 알로이보다 훨씬 줄어든 무게 등. 결정적으로 189만원이라는 파격적인 가격이 방점을 찍는다.

하지만 XC 프로가 XC를 카본으로 복각해서 가격만 저렴하게 파는 것이라고 생각하면 큰 오산이다. 여느 하이엔드 프레임 못지않게 엄정하고 고급스런 방식으로 생산되었으며 그 증거는 SCIT 공법이 적용된 프레임 내부의 깔끔한 마감으로 확인할 수 있다. XC 프로는 분명 XC의 지오메트리를 기반으로 제작되었지만 설계상에서도 차이가 있듯이 둘의 구분은 명확하다. 가장 크게 보이는 것이 드롭아웃의 디자인인데, XC에 비해 짧아진 체인스테이로 힘 전달이 더욱 확실하고 빠르다.

첼로 고유의 지오메트리 시스템인 M1핏이 적용되어 MTB에 익숙한 라이더라면 누구나 편안하게 탈 수 있는 것도 장점이다.

구동계는 시마노 XT가 적용되었다. 중요한 서스펜션 포크는 락샥 쥬디실버 에어스프링으로 엔트리 모델대비 상급의 구성을 갖췄다.

원주MTB파크에서 이진형 선수가 XC 프로 50을 타고 직접 달리는 모습을 사진으로 만나보자.

 

 

 

 

 

제원

프레임 27.5" 카본 XC 하드테일 프레임

포크 27.5" 락샥 쥬디 실버 TK 에어스프링, 100㎜

스템 첼로 알로이 스템

핸들바 첼로 알로이 라이저바

브레이크 시마노 MT500 유압식 디스크 브레이크

시프터 시마노 XT M8100

브레이크레버 시마노 MT501

앞디레일러 시마노 XT M8100

뒤디레일러 시마노 XT M8120

크랭크세트 시마노 XT M8120 36-26T

카세트 시마노 SLX M7100 10-45T 12단

체 인 시마노 SLX M7100

 27.5 알로이 이중 림/시마노 허브

타이어 콘티넨탈 레이스킹 27.5-2.2

안장 셀레로얄, 스틸 레일

시트포스트 첼로 알로이 시트포스트

무게 12.1 kg

자전거생활  bicycle_life@naver.com

<저작권자 © 자전거생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자전거생활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