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REVIEW
놀라운 가성비의 매혹 인피자 탈레스 XC인피자의 신형 탈레스 XC는 여전히 훌륭한 가성비를 자랑한다.

놀라운 가성비의 매혹 
인피자 탈레스 XC


인피자의 신형 탈레스 XC는 여전히 훌륭한 가성비를 자랑한다. 그래서 부담 없는 담백함이라는 느낌이 앞선다. 그렇다고 추상적인 담백함이라는 단어만으로 탈레스를 형용하기는 어렵다. 탈레스는 카본프레임에 시마노 XT, 마빅 크로스라이드 휠세트의 구성으로 중·고급기의 기본기에도 충실하다 

 

탈레스 XC, 듬직한 둘째 
탈레스는 인피자의 대표 XC다. 이번에 소개할 탈레스 XC는 탈레스 시리즈의 두 번째 그레이드에 든다. 2018년 탈레스 라인업이 총 8개로 세분화되어있음을 감안할 때, 두 번째 포지셔닝은 그만큼 최고급기에 가까운 제품이라는 것을 뜻한다. 그 위로는 시마노 XTR 풀세트로 무장한 탈레스 XR 뿐이다. 탈레스 XR과 탈레스 XC는 구동계와 휠세트, 그리고 서스펜션에서 스펙 차이가 있으나 그 간극은 미미하다. 물론 최상급을 원한다면 주저 없이 탈레스 XR을 권하겠지만 탈레스 XC가 주는 가성비의 매력은 누구도 그냥 지나치기 어렵다.


달라진 탈레스 XC
탈레스 XC는 전작에 비해 상당히 많은 부분이 변경되었다. 인피자의 지속적인 연구개발과 라이더들의 피드백을 응집한 결과다. 우선 핸들바와 스템, 시트포스트 등 기본 파츠의 소재가 기존 알로이에서 카본알로이 바뀌었다. 작년 처음 출시한 자체브랜드 써클의 이름을 달고 있는 이 파츠들은 경량화에 크게 한몫한다. 시트포스트의 규격도 변경했다. 27.2㎜에서 31.6㎜로 바뀐 시트포스트는 강성이 더 높아졌다. 전체적으로 경량화와 좀 더 강도 높은 험로주행을 위해 개선된 스펙이 눈에 띈다. 

색상은 블랙/그린, 블랙/레드, 블랙/그레이 세가지로 출시되며 체인링을 2장 사용한 22단 모델도 함께 출시된다. 가격 330만원. 

 

 

 

 

최웅섭 기자  heavycolumn@gmail.com

<저작권자 © 자전거생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웅섭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